·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0월 03일 화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방중 앞둔 두테르테 '영유권 분쟁 남중국해 섬 中에 안 넘겨'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중국 방문을 앞두고 영유권 분쟁 중인 남중국해 섬에 대한 수호 의지를 밝히며 자국인들을 안심시켰다.

두테르테 정부가 중국과의 경제 협력을 지나치게 중요시한 나머지 영유권 문제를 중국측에 유리하게 다룰 것이란 전망과 우려가 제기되는 것을 일축하려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오는 18일부터 사흘간 예정된 방중 기간 동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 리커창(李克强) 총리 등과 각각 회담을 갖는다.

AFP통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다바오 기자회견에서 "나는 그 어떤 것도 협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또 "지난 7월 중국의 영유권 주장이 근거없다고 판결한 헤이그 상설 중재재판소 결정은 지켜질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도 "남중국해에 '강경한' 조치가 즉각 취해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시진핑 주석과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영토와 경제수역에 대한 판단과 한계를 해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대선 유세에서 필리핀 민다나오섬의 사회간접자본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중국과의 영유권 분쟁을 한쪽으로 치워두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그는 친중 행보로 중국과 영유권 갈등 중인 남중국해 스카보러 암초(Scarborough Shoal·중국명 황옌다오)를 포기할 경우에 법적으로 탄핵 소지가 있다는 안토니오 카피오 대법원 고등재판관의 말에 동의한다면서 "그것(스카보러섬)은 필리핀인들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두테르테 정부는 앞서 영유권 분쟁 해역에서 미국과의 합동순찰을 거부하고 대신 중국과 러시아로부터 방위 장비를 구입한다는 군사 계획을 밝히는 등 '반미·친중' 행보를 보이고 있다. [뉴스1  2016.10.16]

독도본부 2016.11.25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