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0월 03일 화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중 환추스바오, 호주-인니 남중국해 공동 순찰 강력 비난

환추스바오, 호주를 '종이호랑이'보다 못한 '종이고양이'에 비유



호주가 인도네시아와 남중국해 합동 순찰 계획을 밝힌 가운데 중국 관영 언론이 '호주의 남중국해 개입은 무모한 도발'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2일 중국 관영 환추스바오는 "미·중 사이에서 중립적 입장을 취하던 호주는 인도네시아와 군사 합동 순찰에 나설 방침을 밝히는 등 중국과 대립각을 세웠다"면서 "'종이호랑이'보다도 못한 '종이고양이'같은 호주가 남중국해 문제로 중국에 도발한다"고 비난했다.

이에 앞서 전날 호주 줄리 비숍 외무장관은 "호주가 영유권 분쟁 지역인 남중국해에서 인도네시아와 합동 순찰 등 군사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언급했다.

비숍 장관은 또 "지난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양국 국방장관 회담에서 해당 논의가 진행됐다"면서 "우리가 추구했던 항행의 자유 정책에 따라 이 방안을 논의해 의견 일치를 보았다"고 전했다.

환추스바오는 "최근 필리핀 새 정부가 중국과 대립하는 입장을 철회한 가운데 미국 정부는 큰 실망을 느끼면서 '아시아재균형' 전략을 위한 새 전략 거점을 찾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면서 "호주의 이런 입장 표명은 미국과의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려는 이미지를 더 강하게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인도네시아는 중국과 영유권 충돌은 없지만 어업 분쟁 문제가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 인도네시아는 중국해 문제와 연관해 중립적인 입장을 고수해 왔고 외교 측면에서 양호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앞으로 인도네시아가 미국과 호주의 유혹에 빠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호주와 인도네시아의 남중국해에서의 합동 순찰이 실현된다면 미일의 남중국해 사안 추가 개입에 선례를 제공할 수 있다는 사실도 경계해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신문은 "호주의 군함과 전투기가 남중국해에 모습을 드러내려 한다면 안전에 특별히 조심해야 한다"면서 "중국의 영해와 영공을 침범하게 되면 중국이 응징하는 목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뉴시스 2016.11.2]

독도본부 2016.11.24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