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03월 22일 수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중국 공군, 동·남중국해서 동시 작전능력 갖춰


  중국 인민해방군 공군 소속 수호이-30(오른쪽)과 H-6K 전투기가 25일 동중국해 상공에서 훈련을 벌이고 있다
  2016-09-26


중국 공군이 최근 들어 전력을 대폭 증강하면서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동시에 작전을 펼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고 대만 중국시보(中國時報)가 30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의 대표적인 군사전문가 인줘(尹卓)의 분석을 인용해 지난 25일 중국 전투기와 폭격기, 정찰기가 대만과 필리핀 사이의 바시해협과 일본 오키나와 본섬과 미야코지마(宮古島) 사이의 미야코해협을 지나 서태평양에서 비행훈련을 펼친 것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는 증거라고 보도했다.

인줘는 중국 공군기들이 미야코해협과 바시해협을 무시로 통과하는 것은 원양작전 능력이 대폭 상승해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작전 수요가 발생했을 때 언제라도 대응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일본 방위성 통합막료감부(합참)에 따르면 중국 훙(轟)-6 폭격기와 정찰기 등 4대는 25일 오전 태평양에서 서북으로 날아와 미야코해협을 통과하고서 동중국해에 진입했다.

또한 동중국에서 미야코해협을 거쳐 태평양으로 진입한 수호이-30 전투기 2대가 기수로 돌려 다시 해협을 지나 동중국해 상공에 도달한 후 폭격기 등 4대와 합류했다.

인민망(人民網)은 30일 중국 공군이 '제1열도선(第一島鏈)'을 돌파해서 실시한 원양훈련이 7차례에 지나지 않지만 이번에는 처음으로 동시에 바시해협과 미야코해협을 비행하는 연습을 전개했다고 전했다.

인줘는 중국 공군기가 동시에 다른 해협을 비행하는 것은 '중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중국군이 영유권 분쟁수역인 남중국해에 대한 공중 순찰 상시화를 선언한 데 이어 또 공중 순찰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중국 공군은 공식 웨이보를 통해 "최근 '중국판 B-52'로 알려진 신형 전략폭격기 훙(轟)-6K(H-6K)와 수호이-30을 포함한 다양한 전투기들이 황옌다오(영어명 스카보러 암초·필리핀명 바조데마신록)와 난사군도(스프래틀리군도) 섬과 암초 상공에서 순찰작전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다만 순찰을 진행한 정확한 기간을 밝히지 않았다. 순찰 작전 수행 중인 훙-6K. (사진출처: 중국 공군 웨이보) 2016.08.06


가장 가까운 중국 기지에서 이륙하더라도 바시해협에 도달하려면 1000km를 날아가야 하며 도중 악천후와 해상 상황도 대단히 복잡하기에 비행이 쉽지 않다고 인줘는 설명했다.

하지만 중국 전투기와 폭격기, 정찰기는 안전하게 바시해협과 미야코해협을 통과했고 이들 해협 이외 공역에서 훈련도 원만하게 수행했다고 소개했다.

인줘는 중국 공군이 제1열도선을 넘는 원양훈련을 상시화하고 앞으로 육해공군 합동작전 능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인줘는 각 군병종이 원양과 먼하늘 상공에서 통합작전을 전개하는 것은 미래전쟁의 요구에 부응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2016.11.30]

독도본부 2016.12.11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