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7월 05일 화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日, 中 센카쿠 도발 맞서 경비 100여명 긴급증원

일본 해상보안청이 중국과 영유권 분쟁 해역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인근 등지에서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연말에 100명가량을 긴급 증원하기로 했다고 NHK가 21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상보안청은 센카쿠 주변에 대한 경비 강화를 위해 추가 인력이 필요하다며 내년 예산안에 300명의 증원을 요청한 상태지만 현장 대응이 부족한 상태가 계속되자 올해 안에 우선 이같이 인력을 늘리기로 했다.

해상보안청은 센카쿠 열도 인근에 접근하는 중국 해경국 선박에 대응하고자 대형순시선 12척을 투입, 감시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인력 부족으로 순시선 정원보다 적은 인원이 활동하는 등 현장 부담이 가중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일본은 2012년 9월 센카쿠 열도의 5개 무인도 중 개인이 소유한 3개 섬을 사들이고 국유화를 선포했으며 중국 해경선은 주변에서 순찰활동을 벌이는 등 양국이 서로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며 마찰을 빚고 있다.

지난 20일에도 중국 해경국 선박 4척이 센카쿠 열도 접근 수역에서 항행하고 있는 것을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발견, 해역에 접근하지 말라고 경고 방송했으며 이에 중국 측 선박은 “댜오위다오는 중국 고유의 영토”라고 응답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서울신문  2016. 12.22.]

독도본부  2016. 12. 2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