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中, 최대 규모 강습상륙함 건조 개시

헬리콥터 6대 동시 이륙 가능, 2019년 진수·2020년 가동 목표… 내달 첫 국산 항모 진수식 열려



中, 최대 규모 강습상륙함 건조 개시 기사의 사진강습상륙함 조감도. 중국 관찰자망

중국이 남중국해와 대만 분쟁에 대비한 해군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다음달 중국의 첫 국산 항공모함 진수식을 앞둔 가운데 중국 해군 최대 규모의 강습상륙함이 제작 중이다.

중국 상하이의 후둥중화조선이 최근 075형 강습상륙함 건조 작업을 시작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중국 환구망도 30일 SCMP 보도를 인용하는 형식으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후둥중화조선은 웹사이트에 게시한 글에서 해군 사령관인 선진룽 중장이 지난 26일 강습상륙함 전문인 자사를 방문했다고 밝혀 075형 강습상륙함 건조 작업을 시찰했음을 시사했다. 한 군 소식통은 SCMP에 “075형 함정 건조에 2년 더 걸릴 것”이라며 “첫 함정은 빠르면 2019년 진수한 뒤 2020년 완전 가동에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건조 중인 075형 강습상륙함은 최대 30대의 무장 헬기를 탑재할 수 있고 비행갑판에서 동시에 6대를 이륙시킬 수 있다. 미군의 와스프(WASP)급 강습상륙함과 규모가 비슷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강습상륙함은 상륙작전을 위한 병력과 장비수송이 목적이다. 경항공모함처럼 대형 비행갑판이 있고 상륙 기동부대의 기함으로서 상륙작전을 지휘 통제할 수 있다. 최대 규모의 강습상륙함은 남중국해나 동중국해 분쟁에 대비하는 역할과 함께 독립 성향의 대만 차이잉원 정권에도 강한 위협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황둥 마카오국제군사학회장은 “중국은 071형 강습상륙함 등 많은 대형 군함과 항공모함을 보유하고 있지만 초대형 강습상륙함 부족으로 수직착륙 역량이 여전히 제한적”이라며 “075형 진수로 중국 해군이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해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언론과 군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은 첫 국산 001A형 항공모함의 진수식을 인민해방군 해군 창설일인 다음 달 23일에 맞춰 개최한다. 이날 진수식에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참석해 힘을 실어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앞서 SCMP는 중국이 인민해방군 산하 해병대 병력을 현재 2만명에서 5배 증가한 10만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시 주석이 다음 달 5일 핀란드를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홍콩 명보가 핀란드 대통령궁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후 시 주석은 6∼7일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미·중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시 주석은 2013년 9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중남미 3개국을 순방한 바 있다. [국민일보  2017.03.31]

독도본부 2017.04.05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