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12월 01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해양과학기술원 '독도 연안에 '바다 사막화' 갯녹음 현상 심각'

'울릉도·독도 생물다양성 및 기후변화 심포지엄'서 명정구 박사 주장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자체 구축한 'KIOST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kIBIG)


"근래 청정지역 독도 연안에서 ('바다 사막화'로 불리는) 갯녹음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대책이 시급합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명정구 박사는 6일 오후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에서 열린 '울릉도·독도 생물다양성 및 기후변화 심포지엄'에서 석회 조류가 바닷속 암반을 뒤덮는 '백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밝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경상북도 주최, 해양과학기술원(KIOST) 동해연구소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대장 김윤배) 주관으로 열린 이날 심포지엄에는 관련 전문가, 지질공원해설사, 독도아카데미해설사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제1섹션에서 명 박사는 '어류의 다양성' 주제 발표에서 "1997년부터 2020년 6월까지 독도 연안에서 조사된 어류는 총 11목 72과 189종이며, 2008년 이후 올해까지 독도 연안에서 처음 확인된 어류는 총 15종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멘트와 같이 하얀 석회 성분을 가진 조류(석회조류)가 바닷속 암반을 뒤덮어버리면서, 바다 표면이 흰색 또는 붉은색으로 변하는 '바다 사막화' 현상이 확산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명 박사 이외에도 이날 국립수목원 손동찬 박사는 '산림식물', 경북대 박재홍 교수가 '육상식물', 서울대 김종성 교수가 '대형 무척추동물'을 주제로 각각 울릉도와 독도의 동·식물 분포 특징을 밝히고, 생물자원의 잠재적 가치를 조사 발표했다.

제2섹션에서는 기후변화와 자연과학을 주제로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 김윤배 대장이 '울릉도·독도 해역의 아열대화 및 해양기후 특성', 도시인숲 제종길 이사장이 '울릉도독도 자연생태연구의 지속가능성과 방향', 홍선기 목포대 교수가 '국외 도서지역의 생물다양성 및 기후변화 사례'를 각각 발표했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대한민국 최고의 자연생태실험실인 울릉도·독도에서 오랫동안 수십~수백 차례 걸쳐 분포 식물을 조사하고 또 바다 속을 들여다보면서 해양생물을 조사해온 결과를 발표하는 의미있는 학술행사"라며 "경북도는 앞으로도 연구자들의 연구 성과를 토대로 생물다양성의 보존과 관리 대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아시아경제 2020.08.06]

독도본부 2020.08.1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