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06월 06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日영토전시관 방문 공안위원장 '양보할 수 없다는 결의'

associate_pic

일본 도쿄 소재 영토·주권 전시관 재개관 첫 날인 2020년 1월21일 독도 전시관에 관람하러 온 일본인들


다니 고이치(谷公一) 국가공안위원장은  지난 9월 14일 일본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전시한 '영토·주권 전시관'에 방문했다.

NHK에 따르면 영토 문제를 담당하는 다니 위원장은 이날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에 위치한 영토·주권 전시관을 방문해 시찰했다.

그는 시찰 후 기자들에게 아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롯한 세계적 정세를 감안해 "우리나라의 입장으로서 고유 영토를 확실히 지키고 주권을 지키는 것은, 절대 양보할 수 없다는 결의로 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의 주장을 설득력 있게, 국내에도 대외적으로도 '역사적 사실이 근거한 주장이다'라고 생각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SNS 등에서 발신(홍보)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국제사회에 대한 홍보 강화 방침을 나타냈다.

일본 수도 도쿄에 있는 영토·주권 전시관은 독도와 쿠릴열도(일본명 북방영토), 센카쿠(尖閣) 제도(중국명 댜오위다오)에 대한 역사적 자료 등을 전시한 곳이다. 쿠릴열도는 러시아와의, 센카쿠 제도는 중국과의 영토 분쟁 지역이다.

특히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전시하고 있는 영토 문제 홍보시설이다. 일본 정부가 운영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2020년 이 곳을 기존 전시고나 보다 7배 정도 크게 확장 이전했다.

2018년 1월 도쿄 히비야 공원 내의 시세이회관 내에 처음 문을 열었다가, 2020년 1월 기존 전시관의 7배에 달하는 700㎡ 규모로 넓혀 도쿄 지요다구 도라노몬 미쓰이 빌딩 내에 새롭게 문을 열었다.

2020년 1월 재개관 당시 우리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항의와 유감의 뜻을 전달한 바 있다. [뉴시스 2022.09.14]

독도본부 2022.09.1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