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일본 자꾸 이러네” 지진 지도에 ‘독도는 일본땅’…“韓정부 강력 대응해야”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한 일본 기상청 지진 지도. 서경덕 교수 제공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한 일본 기상청 지진 지도

 
일본 기상청이 쓰시마 지진 지도에 독도를 ‘다케시마(竹島)’로 표기했다. 독도를 일본 영토인 양 표기한 것인데 일본 정부가 독도영유권을 주장하는 만큼 한국 정부의 강경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지난 4월 19일 일본 나가사키현 쓰시마(대마도) 인근 해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에 대한 상황을 전하면서 지도에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했다.

일본 기상청에서는 독도를 ‘竹島’(다케시마)로 표기해 왔으며, 이에 대해 지난 3년 동안 지속적으로 항의해 왔다. 지진, 쓰나미, 태풍 경보시 일본 기상청 사이트에는 많은 일본 네티즌이 방문하기에 독도에 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 줄 수 있다는 것이 문제다.

일본 기상청이 은근슬쩍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월 일본에서 규모 7.6의 지진이 발생하자 일본 기상청은 독도를 ‘쓰나미 주의보’ 발령 지역에 포함했다. 또 2022년 1월에도 남태평양 통가 근처에서 해저 화산 분출 영향으로 일본을 포함한 환태평양 국가들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되자 경보 발령 지역에 독도를 포함했다. 같은 해 9월 일본이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서자 일본 영토에 독도가 포함된 지도를 제공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는 외신 및 한국 언론에서도 일본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지도를 캡처해서 보도하는 경우가 많기에 자칫 ‘독도가 일본땅’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발생될 수 있으므로 한국 정부도 일본 기상청에 강력 대응을 해야만 할 것이다. [서울신문 2024.04.22]

독도본부 2024.04.22.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