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12월 10일 토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약탈당한 문화재 > 기사

 


일제, 한국문화재 10만점 약탈 -韓國정부 반환노력 거의 없어

타임지 "일제, 한국문화재 10만점 약탈"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2월4일자 최근호에서 ‘잃어버린 한국의 문화유산’이라는 제목으로 일제의 한국 문화재 약탈 실상과 반환 문제 등에 관한 특집 기사를 실어 눈길을 끌고 있다.

 

타임이 한국의 문화재 약탈에 관한 기사를 게재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환기시키는데 촉매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발인 4쪽짜리 이 기사는 △일본의 한국 문화재 약탈은 인류 역사상 유례가 없는 무자비한 인류 문화유산 파괴였다는 점 △한국이 약탈 문화재 반환에 무관심하다는 점 △한일 정부간의 공식 반환 협상은 매우 미묘하고 복잡한 사안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타임은 일제 강점기 때 일본으로 유출됐던 조선시대 문인석 65점을 지난해 7월 일본인 소장가가 한국에 기증한 사례를 소개하면서 기사를 시작하고 있다. 이어 5세기 가야 금관, 조선 후기 미인도, 고려 불화 등 일본이 약탈해간 문화재를 사진과 함께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일본은 19세기말부터 일제 강점기인 1945년까지 한반도에서 최소한 10만여점의 문화재를 수집 혹은 약탈했다. 약탈꾼이나 일본 정부의 비호를 받은 고고학자들은 개성 경주 공주 등 고도에서 고분을 도굴하고 동시에 불상 탑 도자기 회화 고문서 등을 강탈해갔다.”

 

이어 “한국인이 한국의 문화재를 연구하려면 일본으로 가야 한다”는 한국인 미술사학자의 말을 인용하면서 문화재 유출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소개했다.

 

타임은 또 “유럽에서는 나치 약탈 문화재 반환에 관한 논의와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데 정말로 무자비하게 문화재를 약탈당한 한국에선 반환에 관한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한국의 문화재 반환 무관심을 지적했다.

 

타임은 일본 약탈 문화재를 반환받기 위해서는 정부의 공식 반환 협상 노력과 함께 지난해 7월의 조선시대 문인석 반환처럼 민간 차원의 반환 노력이 병행돼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광표기자 kplee@donga.com  2002. 1.30.   동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