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1월 30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약탈당한 문화재 > 기사

 


日 산케이 '북관대첩비 반환 신중해야

日 산케이 "북관대첩비 반환 신중해야"

일본 보수 산케이(産經)신문이 23일 일제에 의해 100년 전 약탈돼 야스쿠니(靖國)신사에 있는 임진왜란 승전비인 북관대첩비(北關大捷碑)의 반환 움직임에 시비를 걸었다.
이 신문은 ‘한국, 반일(反日)에 이용하나-반환요청 파문’이라는 1면 기사에서 야스쿠니신사의 반환의사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반일선전에 이용될 뿐”이라는 신중론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돌려준다면 당시 건립된 북한 함경북도 길주(현 김책시)가 적절하며 한국과 북한의 조정이 필요하다. 그런 뒤 일본 외무성으로부터 의뢰가 있으면 신속히 건네주겠다”는 야스쿠니신사측의 입장을 전했다.

이 신문은 그러나 “일본군 제2예비사단의 이케다 마사스케(池田正介) 소장이 비석건립자 자손들의 승낙을 얻어 가져온 것으로 증서까지 교환했다”는 야스쿠니신사 등의 주장도 옮겼다.

또 “일본군이 약탈했다는 허위의 반일선전이 있는 것은 어찌된 일인가”, “북한은 먼저 납치피해자를 보내주어야 한다”는 등 학자와 외무성 관계자의 발언도 인용해 보도했다.

북관대첩비는 임진왜란(1592~1598년) 당시 정문부(鄭文孚) 장군이 최초로 의병을 규합, 왜군을 격퇴한 전공을 기념해 숙종 33년인 1707년 함경북도 길주군 임명고을에 세워진 승전 기념비이다. 1905년 러일전쟁 당시 약탈돼 야스쿠니신사 경내에 보관돼 있다.

도쿄=김철훈특파원 chkim@hk.co.kr   2005.5.24. 한국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