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9월 15일 일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약탈당한 문화재 > 기사

 


'흩어진 문화재 환수 민족 정체성 찾는일”

"흩어진 문화재 환수 민족 정체성 찾는일”
약탈문화재반환운동 추진위원회 윤성종 단장
 
우리 문화재가 얼마나 약탈되고 밀반출됐는지에 대한 정확한 통계는 없다. 국정감사 자료 등에 따르면 전 세계 110여개 박물관에 약 7만5000점의 문화재가 흩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일본만 해도 국립박물관 등에서 확인된 3만4000여점에 각 대학도서관 등에 방치된 20여만점, 개인 소장품 등을 합치면 모두 100만여점에 이를 것이라는 추산도 나온다. 약탈 문화재 종류도 다양하다. 불상과 도자기, 회화, 서적뿐만 아니라 북관대첩비와 같은 석물까지 그 실태는 가히 상식의 범위를 넘어선다.

화려한 문화유산은 우리 민족의 저력이며 영광이다. 고려청자와 조선백자, 산간벽지 절터에서 홀로 선 돌부처 하나하나가 모두 민족의 역사와 문화, 삶의 지혜를 구현하는 ‘기념물’들이다. 조상의 얼과 혼이 담긴 문화재가 약탈돼 유랑하고, 이국 박물관의 어두운 수장고에서, 부잣집 정원 한 귀퉁이에서 뒹굴도록 방치할 수는 없다.

그러나 광복 이후 우리에게 되돌아온 문화재는 4800여점에 불과하다. 이 가운데 정부 간 협상에 의한 것은 1600여점이고, 나머지는 모두 민간 차원의 반환이었다. 특히 1990년대 이후 문화재 반환은 거의 대부분 민간 차원에서 이뤄졌다. 정부 차원의 노력이 부족하다. 과거 어두운 역사 속에서 국권을 침탈당하고 문화재를 약탈당한 상처를 치유하고, 문화민족으로서의 자긍심을 올곧게 세우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문화재 반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우선 정부 내 해외 문화재 조사·관리·환수를 전담할 조직을 만드는 게 급선무다. 이 조직을 통해 유출 문화재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 베이스를 구축해 국민에 공개하고 문제의 심각성을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함께 이미 유출된 문화재에 대한 관리 활동도 강화해야 한다. 최소한 해외 소장기관에 ‘한국관’ 설치 등을 유도해 흩어진 유물을 한곳에 모으고 정기적으로 관리할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

아무리 정당한 권리일지라도 주장하지 않는 자에게는 구제의 기회조차 오지 않는다. 문화재 반환 문제가 당대에 해결할 수 없는 미완의 과제로 남는다 해도 이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야 하는 것이 우리의 몫이며, 그 성과를 정리해 후세에 전할 책임도 우리에게 있다.

2006.1.1. 세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