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9월 15일 일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약탈당한 문화재 > 기사

 


해외 문화재’ 조용히…꼼꼼이…그래야 돌아온다

해외 문화재’ 조용히…꼼꼼이…그래야 돌아온다

율리사지 팔각오층석탑 (일본 오쿠라호텔 미술관)
조선왕조실록 오대산 사고본이 7월 일본 도쿄대로부터 돌아올 예정인 가운데 해외로 유출된 우리 문화재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유출된 문화재를 환수하기 위해선 감정보다는 실리를 우선하는 정교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실태 파악을 기초로 유출 경위의 확인, 설득 작업 등이 학계나 민간기구, 정부 등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얼마나 유출돼 있나=2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2월말 현재 7만4천4백34점(추정치)이 20개국에 흩어져 있다. 구체적으로는 도쿄국립박물관 등 일본이 3만4천3백여점으로 가장 많다. 이어 미국이 1만6천9백여점, 영국 6,600여점, 독일 5,200여점, 프랑스 2,100여점 등이다. 전문가들은 공개되지 않은 개인 소장품을 감안하면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확신한다.

이들 문화재는 임진왜란이나 병인양요, 일제 강점기, 한국전쟁 등 요동친 근현대사의 물결 속에 대부분은 약탈됐다. 1866년 병인양요때 프랑스가 강탈한 외규장각 고문서, 일제가 학술조사를 가장한 도굴을 통해 약탈한 숱한 문화재가 대표적이다. 물론 우리 스스로 ‘먹고 살기 위해’ 단돈 몇푼에 팔아치운 경우도 있다.

현재 해외소장 문화재를 파악하는 곳은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1980년대부터 국제교류재단이 조사를 해 90년대 말까지 자료집을 냈으나 정부의 지원 부족으로 중단됐다. 이후 문화재연구소는 2002년부터 10개년 계획으로 6개국의 문화재를 조사 중이다. 그러나 문화재청 관계자는 “예산과 인력 부족으로 업무 추진에 허덕이는 실정”이라고 전한다.

고려상감청자 ‘국화모란문학수병’ (일본 오사카 동양도자미술관)
◇환수 상황은=문화재청에 따르면 58년 이후 8개국에서 4,855점만 돌아왔다. 58년 한·일 정부간 회담으로 ‘창녕 교동고분군 출토품’ 106점을 시작으로 96년 일본 야마구치여대의 ‘데라우치 문고’ 경남대 기증, 지난해 10월 ‘북관대첩비’, 올 2월 후지즈카 아키나오 교수의 추사 김정희 유적품 기증 등이다.

환수 형식은 정부간 협정으로 1,600여점, 기증 2,800여점, 국·공립박물관의 구입 315점이다. 다양한 환수방법 중 현실적으로 가장 쉬운 것은 경매 등에 나온 유물의 구입. 그러나 국내 기관의 유물구입비는 턱없이 부족하다. 중앙박물관 성낙준 유물부장은 “올 중앙박물관 유물구입비는 기증에 대한 사례비를 포함, 50억원에 불과하다”며 “현실적으로 국내 유물 등의 구입에도 빠듯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소리없는 작업’이 최고=전문가들은 ‘문화재 환수’를 빼앗은 자와 빼앗긴 자의 ‘소리없는 전쟁’이라고 표현한다. 소장 국가들은 절대로 내놓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다. 유네스코 등이 문화재 반환과 관련한 협약 등을 만들었으나 강제성이 없는 데다, 빼앗은 자들인 강대국은 대부분 가입하지 않아 유명무실한 실정이다. 영국이 약탈한 ‘파르테논 마블스(엘긴 마블스·파르테논 신전 장식품)’를 놓고 그리스와 60년 넘게 벌여온 다툼이 대표적이다.

전문가들은 우선 장기적 계획아래 해외소장 우리 문화재에 대한 전면적 실태 파악과 환수를 위한 학계·문화관련 민간기구 중심의 협력체계 구축 등을 주문한다. 이어 약탈당한 것을 당연히 찾아오는 것이지만 억울함을 삭이고 감정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백충현 서울대 명예교수는 “문화재 반환에서만큼은 명분보다 실리가 중요하다”며 “최고 원칙은 상대방을 난처하게 만들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내외 사례를 보더라도 학계, 문화관련 민간기구가 나서고 정부는 물밑 지원하는 형식을 취하되 억울하지만 상대를 배려해야만 소유권을 가질 수 있다”며 “기증 모양새이지만 뒤로 대가를 지불하는 경우도 많다”고 전한다.

문화계에서 모범적 환수사례로 많이 거론되는 경남대의 데라우치문고 반입은 어땠을까. 경남대 박재규 총장은 지난달 ‘데라우치문고 반입경위와 의의’를 발표하면서 “협상이 상당히 진척된 상황에서 국내 언론들이 ‘약탈’ ‘강탈’이란 용어를 쓰자 협상이 무위로 될 뻔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소장가를 설득하는 것도 힘들었지만 국내의 대일 감정 역시 반입 성사를 어렵게 했다”며 “감정을 자제하고 꾸준한 설득과 친분 유지, 학계와 공공기관의 긴밀한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전했다. 문화재연구소 박형빈 학예사도 “국민적 관심은 필요하지만 지나치거나 감정적 대응은 실무를 어렵게 한다”며 “소장자가 아예 숨기는 경우도 많다”고 토로한다. 환수와는 별도로 해외소장 문화재의 현지 활용도 중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성부장은 “당연히 환수하면 좋지만 해외의 우리 문화유산이 현지에서 적극적으로 전시·활용되도록 하는 것도 우리문화 홍보의 한 방안”이라고 전한다.

〈도재기기자 jaekee@kyunghyang.com2006년 06월 02일 17:36:17 경향신문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