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10월 06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약탈당한 문화재 > 칼럼

 


서양 미술관에 들어가 있는 한국 불화들

구미미술관에 들어가 있는 한국불화들

1970년대초 국립중앙박물관은 구미 각국의 주요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한국의 불화들 가운데 현재 국내에선 하나도 확실한 것이 보존돼 있지 못한 고려시대의 것들이적지 않음을 처음으로 확인하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1971년 7얼, 미국의 여러 미술관을 시찰하러 떠났던 황수영 관장은 뉴욕의 메트로폴리탄미술관 동양관의 일본인 불화전문가 호리오로부터 한국 전문가의 평가와 의견을 듣고 싶다는 구미미술관 소장의 한국불화 약 50점의 사진을 복사해 받았다.

황관장이 미국에서 가져온 한국불화의 사진을 검토한 박물관의 전문가 최순우·정양모 학예연구관은 그중의 적어도 5∼6점은 분명히 고려 때 것이고 다른 10여 점은 조선 전기 것으로 보았다. 오리오카가 조사한 구미의 한국불화 소장 미술관은 그가 연구원으로 있는 메트로폴리탄미술관을 비롯해서 미국 안의 프리어미술관, 클리블랜드미솔관, 필라델피아미술관, 호놀룰루미술관 외에 영국의 대영박물관,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미술관, 독일의 베를린미술관, 벨기에의 브뤼셀미술관 등이었다.

언제 어떤 경로로였는지는 확실치 않으나 기왕에 한국에서 유출된, 국내에도 없는 귀중한 불화들이 구미의 큰 미술관에 잘 보존돼 있으니 다행이라면 다행이지만 오늘의 국내 학도로서 우리의 옛 불화를 연구하려면 불가피 일본이나 구미로 찾아가야 하게 되었으니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현재 외국의 미술관 혹은 개인에게 유출돼 있는 한국불화의 대부분이 구한말 이후 일제 식민지 아래에서 일본인 무법자들에게 약탈당했거나 일부 어리석은 중들이 그들에게 매수되어 헐값으로 팔아넘긴 것들임은 말할 것도 없다. 그중의 일부가 일본을 통해서 구미로 전매돼 나간 것이다.

구한말 이후, 이 땅에서 각종 역사 문화재 약탈로 일확천금을 꿈꾸던 일본인 무법자들에게 가장 손쉽고 가벼운 약탈대상의 하나가 불화였다. 큰불상이나 석탁 같은 것은 불법반출하는 데는 많은 어려움이 따랐지만 불화는 돌돌 말면 한 손에 잡히는 가벼운 물건이었다.

한 예로 양산 통도사의 불화들이 일본인 무법자에게 약탈당한 것은 1900년을 전후한 때였다. 1903년 2월에 일본에서 발행된『고고계』란 잡지에 당시 도쿄 제실박물관에서 전시되었던 불법반출의 통도사 불화에 관한 기사가 실려 있다.

"이 조선불화는 본시 경남 통도사에 있던 것으로 본존 2체외에 성상 혹은 천부수호신 같은 것도 있다. 또 악기를 갖고 있는 보살상 같은 것도 있다. 시대는 3백 년 전쯤 되어 보이며 착색이 선미하고 묘법도 훌륭하여 한번 볼 만하다."

한국에서의 일본인들이 문화재 약탈과 일본으로의 불법반출은 구한말에 서울에 와 있던 서양인 외교관과 선교사들 사이에서도 비난의 소리가 높았던 것 같다. 1906년 12월의 황태자 혼례식에 특사로 왔던 당시 일본 궁내상 다나카가 개성 남쪽의 풍덕에서 경천사 십층석탑을 일제의 무력과 일본인 골동상을 앞세워 약탈해 갔던 사건은 이미 앞에서 소개했지만, 1907년 5월 28일자 일본의 『후쿠오카 일일신문』에 보도되었던 대략 다음과 같은 내용의 기사가 1970년대초 서울의 국사편찬위원회 자료실에서 발견되었다.

"과반, 한국의 황태자 전하 어혼례때 특사로 파견되었던 다나카 궁내상은 그때 한국의 역사상 국보인 백옥제(白玉製, 흰대리석) 다층탑이 둘이나 있는 것을 보고, 그 진품에 침을 흘린 나머지 둘 중의 하나인 경기도 풍덕에 있는 것을 지난 2월 4일 서울에 거주하는 고물상(일본인)으로 하여금 군민의 저항을 물리치고 다소의 무력도 사용하여 무난히 인천으로 빼내고, 3월 15일 도쿄에 도착시켰는데, 이 탑은 값으로 치면 200만 원을 호가할 만큼 희귀한 진품인데다가 다나카가 그것을 반출해 오는 과정의 수속이 의심스러워 목하 미국에서도 이 문제에 관해 비난의 소리가 높다는 것이고, 그곳(미국)에 체재 중인 구로키 대장 같은 이가 매우 난처한 처지에 몰려 있다고 한다."

일본인들의 한국문화재 약탈 내막을 폭로한 미국의 신문보도에 당시 일본정부는 몹시 당황했던 모양이다.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