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12월 08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우리마당 > 기사

 


미국의 3자회담 언론통제

미국의 3자회담 언론통제

미국은 23~25일 베이징에서 열린 3자회담 때 “회의 내용을 한국과 일본(정부) 쪽에 알려주겠지만 기자들에게 샐 경우 브리핑을 당장 중단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워낙 민감한 사안이고 비공개인데다 한, 일은 회담 당사국이 아닌 만큼 미국의 정보 단속은 이해할 수 있다. 때로 지나치게 앞서간 관계국들의 흘리기나 추측보도들로 일이 틀려지는 경우도 있었다. 그럼에도 상황을 보건대 3자회담과 관련한 미국의 자세는 상황을 미국에 유리하게 끌고가기 위한 의도된 ‘언론통제’가 아니냐는 의구심을 자아낸다.

북한의 ‘핵무기 보유 시인’이란 뉴스는 <시엔엔> 등 미국 언론을 통해서 처음 공표됐다. 결국 미국이 한국에 강압적으로 요구한 보도 통제에서 미국 언론은 예외인 셈이다. 회담 실제상황도 미국 쪽 보도내용과는 다를 수 있다. 북한은 첫날 핵보유 시인과 함께 새로운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미국 쪽은 그것을 무시했으며 이후 회담 분위기가 급냉했다고 베이징의 소식통은 전했다. 북핵 보유 시인과 회담 결렬 쪽에 무게를 둔 미국 쪽 보도들이 이어지자 리자오싱 중국 외교부장은 25일 이례적으로 ‘3자간 대화채널 유지’ 사실을 공표했다. 북한 외무성도 이날 “‘새롭고 대담한 제안’을 했다”며 미국 쪽의 일방적 보도에 제동을 걸었다. 미국은 지난해 10월 켈리 특사 방북 때도 해석의 여지가 있는 북한의 ‘핵개발 시인’을 미국언론에 흘려 위기사태를 불렀다.

한국 정부는 민족의 운명과 직결된 북핵논의와 관련해 미국 쪽에 정보공개와 참가국간 합의를 전제로 한 공식발표를 요구할 필요가 있다. 이는 노무현 대통령이 강조한 한미간 대등한 관계 회복과 남북관계에서의 주도적 역할을 위해서도 긴요하다.

베이징/하성봉 특파원 sbha@hani.co.kr  2003.4.28.한겨레신문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