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12월 08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우리마당 > 기사

 


캐나다이민 상품 ‘씁쓸한 대박’

캐나다이민 상품 ‘씁쓸한 대박’

“지금부터 이 나라를 떠날 수 있는 ‘기회’를 팔겠습니다. 가격은 단돈 2800만원입니다.”

TV홈쇼핑에서 이런 프로그램을 방송했더니 문의전화가 폭주하는 바람에 조기종영을 해야했다. 그리고 이 상품은 역대 홈쇼핑 사상 최고의 판매기록을 세웠다.

‘해외 토픽’에서나 볼 법한 한 편의 희극같은 사건이 한국땅에서 벌어졌다. 모 홈쇼핑이 지난 28일 오후 11시 10분부터 80분간 판매한 ‘캐나다 마니토바주 이민상품’이 홈쇼핑 8년 역사상 초유의 대박을 터뜨린 것이다. 프로그램이 시작되자마자 983명의 신청자가 몰려 175억원어치를 주문했고 그래도 문의전화가 빗발치자 90분짜리 프로그램은 80분만에 조기종영됐다. 선착순으로 상품 구매 행운(?)을 잡은 사람들중에는 30대가 51%를 차지했고 20대도 11%나 됐다고 한다.

뒷맛이 씁쓸할 뿐이다. 안그래도 ‘엑소더스’ 이민이 사회 문제가 되고있는 판에 홈쇼핑 채널에서까지 ‘이민 상품’을 팔고, 그게 또 기다렸다는 듯 ‘우울한 대박’을 터뜨렸다. 살고있는 주민이 너무 적어 이민자들이라도 받아들이겠다는 생각에 홈쇼핑에 이민상품 판매를 의뢰했던 캐나다 마니토바주는 80분만에 상품이 동이났다는 얘기를 듣고 오히려 당황했다는 웃지못할 뒷얘기도 전해진다. 어느 곳이든 한국땅이 아닌 곳에서 살아보기를 꿈꾸는 사람들로 넘쳐난다.

먹고살기 힘들던 시절, 우리 선조들은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으로, 독일의 병원으로 ‘생계 이민’을 떠났다. 그러나 선진국 진입을 앞두고 있다는 2003년에도 한국민들은 생전 듣도보도 못한 이국땅 ‘마니토바주’로 무작정 떠나는등 탈(脫)한국 러시가 계속되고 있다. 국민소득은 높아졌을지 몰라도 이 땅은 여전히 국민들에게 ‘먹고살기 힘든 곳’일 뿐이다.

/ 노윤정 산업부기자
prufrock@munhwa.co.kr  2003.8.30.문화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