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12월 08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우리마당 > 기사

 


서울시 ‘영어공화국’ 만드나

△ 서울시가 올 하반기부터 '영어 상용화 정책'을 펴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전 광화문 네거리 화단에 영어로 된 서울시의 로고가 꽃으로 그려져 있다. 황석주 기자 stonepole@hani.co.kr

서울시 ‘영어공화국’ 만드나

  
공문서 영어상용...영어특구 건설...


행정문서에 영문을 섞어 쓰고, 간부회의를 영어로 진행하겠다는 등의 서울시 ‘영어 상용화 정책’이 논란을 빚고 있다. 한글학회, 우리말 살리는 겨레모임 등 관련 단체는 “우리말의 정체성을 뒤흔드는 사대주의적이고 위험한 발상”이라며 집단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 싱가포르 수준으로=서울시는 최근 2006년까지 공무원과 시민을 대상으로 ‘영어 상용화 사업’을 펼쳐, 국민의 70%가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한 싱가포르 수준으로 영어 실력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안을 보면, 오는 7월부터 공고·공시문 등에 한글과 함께 영문을 사용하고, 외국어를 잘하는 공무원에게 인사 가산점을 줄 방침이다. 직원들의 영어실력을 길러 2006년 이후 간부회의를 영어로 진행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이명박 서울시장의 구상이다. 시의 이런 정책은 공직사회 울타리 너머에도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시는 오는 10월까지 서울 송파구 풍납토성 터에 실제 영어권 나라의 마을을 옮겨놓은 듯한 ‘영어체험 마을’을 만들고, 올해 안에 학교나 관공서 등 모든 곳에서 영어만 쓰고 돈도 달러만 사용하는 ‘잉글리시 빌리지’를 서울에 짓는다. 이밖에 케이블 방송을 통한 영어교육인 ‘사이버 영어마을’을 만들고, 자치구별로 2곳 이상의 주민자치센터에 원어민 교사를 둘 방침이다.

◇ 서울시의 주장=시는 서울이 동북아 중심도시로 발전하고 외국인 투자를 많이 유치하기 위해선 영어 상용화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서울 시정개발연구원을 통해 영어 상용화 추진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 어떤 영어 교육이 필요한지를 묻는 여론조사 등을 벌였다.

그러면서도 시는 영어를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이 없도록 상용화하자는 것일 뿐, 공식 언어로 삼는 공용화 정책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김선순 서울시 국제협력과 팀장은 “주한 외국기업 임직원의 56.7%가 한국인의 영어소통 능력에 불만이 있는 것으로 매킨지 보고서에 나와 있다”며 “서울이 세계 일류도시로 발돋음하기 위해선 불가피한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 한글단체 및 네티즌 움직임=한글학회와 한글문화연대 등은 “이명박 시장의 위험한 개발 논리가 언어·문화 말살 정책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한글학회는 최근 ‘서울시 영어 공용화 추진 당장 중단하라’는 성명을 내어 “모국어로는 살아남을 수 없어 외국어를 공용어로 받아들일 정도라면 우리 스스로 무능한 민족임을 온 세계에 외치는 것과 다름없다”며 “외국 관광객들에게 정작 필요한 것은 정교한 안내서와 내실있는 구경거리, 친절한 서비스”라고 주장했다.

한글문화연대 인터넷 홈페이지에도 “영어 잘하는 필리핀이나 말레이시아는 왜 선진국이 못됐느냐. 서울을 영어 공화국으로 만들려 하느냐”는 등 서울시 논리를 반박하고 꾸짖는 글이 날마다 오르고 있다.

7월부터 바뀌는 시내버스 옆면에 ‘G, B, R, Y’ 등 색깔을 뜻하는 알파벳을 새기고, 택시 지붕에 ‘하이 서울’을 영문으로 써놓은 것에 대해 한 네티즌은 “7천대의 버스가 하루 20시간씩 대문짝만한 알파벳을 달고 다니는 꼴이 보기 좋겠느냐”며 “시민들이 알기 쉽게 지선, 간선, 광역, 순환이라고 쓰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영명 한글문화연대 대표는 25일 “영어 상용화는 서울시의 척박한 문화 인식에서 나온 정책”이라며 “항의 시위와 함께 행정심판·고발 등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훈 기자 cano@hani.co.kr 2004.4.26. 한겨레신문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