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2월 04일 월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우리마당 > 칼럼

 


고속철 영어이름이 세계화인가

고속철 이름 우리말로 바꾸자

철도청은 우리나라에 처음 생기는 고속철도 열차 이름을 'KTX'로 지었다.  이렇게 한 까닭은 최첨단, 초고속의 이미지를 알리는데 알맞고, 이미 나라 안팎에 널리 알려진 이름이고, 프랑스, 독일, 스페인에서도 TGV, ICE, AVE처럼 로마 글자를 쓰고 있는 세계적 흐름에 따랐다는 세 가지를 내세웠다.  아주 그럴 듯하게 들리지만 터무니 없는 말이다.

첫째, '코리아 트레인 익스프레스(Korea Train eXpress)'는 '한국의 특급 열차'일뿐 열차 이름으로 알맞지 않고, '최첨단, 초고속의 이미지'를 나타낸 것도 아니다.  앞으로 '서울 목포 고속열차'같은 '특급열차'를 새로 만들때는 어떤 이름을 붙일 것인가.

둘째, 이미 나라 안팎에 널리 알려진 이름이라야 하는데 이번에 이 이름을 밝히기 전에는 아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우리나라 사람도 모르는 이름을 다른 나라 사람이 알 까닭이 없다.

셋째, 프랑스, 독일, 스페인에서 로마 글자 이름을 쓴다고 하는데 'TGV' 'ICE' 'AVE'는 제 나라 글자로 쓴 것일뿐, 무슨 세계적인 흐름을 따른 것은 아니다.  더욱이 '로마 글자'쓰기가 세계적인 흐름도 아니다.  다만, 우리나라 안에서만 일어나고 있는 한때 지나가는 바람일 뿐이다.  일본은 고속철도 이름에 로마 글자가 아닌 '신칸센(新幹線)을 사용하고 있다.

로마 글자 이름이 세계적 흐름이라는 것은 한갖 핑계일 뿐이고 짐작컨대 뜬금없이 '세계화'란 이름으로 온 나라를 휩쓸고 있는 '미국화' 바람'에 따른 것이 아닌가 한다.  요즘 들어 '미국 사람 되기 미국 닮기'가 날로 힘을 더해 가고 있다.  게다가 회사마다 앞다투어 멀쩡한 이름을 SK, KT&G, KTF, KB등 로마 글자로 바꾸거나 새로 짓고 있다.  'KTX'도 이런 회오리 바람 속에서 태어난 것이 틀림없다.

'세계화'란 온 세상 모든 나라가 문을 활짝 열고 서로 오가며 함께 어울려 오순도순 살아 보자는 것이지 미국을 따르고 닮아가는 것이 아니다.  미국말로 의사소통을 하고 서양말로 이름을 짓는다고 세계화가 되는 것도 아니고, 어느 누가 대단하다고 우러러 보지도 않는다.  우리가 정말로 세계화를 이룩하려면 우리 스스로 자신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떳떳하게 내세워야 한다.  남의 눈치나 보면서 뒤따라 가는 흉내내기에서 벗어나야 한다.

바람이란 한 때가 지나면 쓰러지는 법이다.  미국 바람이 언제까지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산뜻한 우리말 이름으로 초고속, 최첨단의 이미지를 나타낼 때 '역사적인 특급얼차'는 더욱 빛이 나고 값어치가 돋보일 것이다.  로마 글자 이름이 세계적인 흐름도 아니거니와 비록 그렇다 하더라도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는 말뜻을 깊이 헤아려야 할 것이다.  더욱이 'KTX'를 쓰면 로마 글자를 섞어 쓰지 않을 수 없다.  국가 기관이 아파장서서 나랏법을 어기면서까지 제 나라 말을 업신여기고 미국말, 미국 글자 쓰기를 부추기는 것은 나라와 겨레 앞에 큰 죄를 짓는 일이다.  곧바로 온 겨레에게 물어서 좋은 우리말 이름을 새로 붙이기 바란다.

김정섭(우리말 바로쓰기모임회장, 우리말 살리는 겨레모임 공동대표)
2003.12.13. 영남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