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7월 01일 금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상고사 > 칼럼

 


동북공정과 국사교과서

동북공정과 국사교과서

중국은 지금으로부터 10년 전인 1994년 중국 사회과학원에서 동북공정을 중점 연구과제로 선정하는 것으로 역사전쟁을 도발했다.우리가 중국에 대해 환상으로 접근하는 동안 중국은 현실적으로 냉정하게 접근해 올해는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서 고구려를 삭제했으며,내년에는 고구려를 중국의 지방정권으로 묘사하는 교과서가 편찬될 예정이라 한다.이미 이 문제는 한치도 양보할 수 없는 전쟁의 국면으로 접어든 것이다.그것도 장기전으로.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가장 완벽하게 준비해야 할 무기는 국사교과서이다.그러나 현행 국사교과서는 부실투성이다.특히 상고사와 고대사에 관한 서술은 ‘과연 대한민국 국사교과서가 맞는가.’ 싶을 정도로 축소와 왜곡투성이다.


먼저 현행 교과서에는 우리 상고사의 강역에 대한 뚜렷한 설명이 없다.만주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이는 형식상이고 실제로는 한반도가 강역의 전부인 양 서술되고 있다.이는 중국학자들까지 인정하는 동북아시아 상고사의 세력분포를 우리가 무시하는 것과 다름없다.상고시대 동북아시아에는 화하족(華夏族),묘만족(苗蠻族),동이족(東夷族)이 있었는데,중국민족의 선조인 화하족은 지금의 산시성(陝西省) 황토고원이 중심무대였으며,우리 민족의 선조인 동이족은 지금의 산둥성(山東省) 일대부터 만주,한반도 일대까지 광범위하게 거주하고 있었다.동북아 상고사가 화하족과 동이족 사이의 패권다툼이었다는 사실은 중국학자들도 인정하지만 현행 교과서에는 이런 내용이 기술되어 있지 않다.


상고사의 시간문제도 마찬가지이다.최초의 고대국가 성립시기에 대해 현행 교과서는 ‘삼국유사에 따르면 단군이 BC 2333년에 고조선을 건국했다고 한다.’라고 ‘카더라’ 통신식으로 모호하게 서술하고 있다.


그리고 청동기 문명이 ‘한반도에서는 BC 10세기,만주에서는 이보다 앞선 BC 13∼15세기에 시작되었다.’라는 서술도 있는데,이 문제가 중요한 것은 청동기 문명 때 국가가 성립된다고 보기 때문이다.따라서 현행 교과서에 따르면 최초의 국가인 고조선은 BC 15세기 이전에는 성립될 수 없다.고조선은 단군조선-기자조선-위만조선의 3조선으로 분류되는데 빨라야 BC 15세기에 청동기문명이 시작되었다면 BC 23세기에 수립된 단군조선은 자연히 허구가 되고,우리 역사는 기자,위만 등 중국에서 온 사람들로부터 시작된다.중국인들이 만주사를 자신들의 역사라고 한들 현행 교과서를 가지고는 반박의 논리가 궁색하다.


그러나 현재 단군조선의 중심지였던 만주지역에서는 BC 20세기 이상으로 추정할 수 있는 청동기 유물들이 출토되고 있어서 단군조선이 역사적 사실임을 말해주고 있다.그러나 현행 국사교과서는 이런 내용을 전혀 반영하지 않은 채 국민들의 역사관을 호도하고 있는 것이다.또한 현행 교과서는 고구려·백제·신라 삼국의 시조도 모두 누락시키고 있다.‘삼국사기’는 BC 1세기경에 신라·고구려·백제가 건국되었다고 기술하고 있지만 현행 교과서는 이를 무시하고 백제는 3세기 중후반 고이왕 때,신라는 4세기 중후반 내물왕 때 건국된 듯이 기술하고 있다.시조는 허구이고 중시조부터 믿을 수 있다는 격이다.자국의 국사교과서가 자국의 역사를 깎아내리기에 바쁜 희한한 국사책인 것이다.


현재의 중화 패권주의 역사관과 일제 식민사관은 쌍둥이라고 볼 수 있을 정도로 흡사한데,이는 우리가 중화 패권주의 역사관에 대해 일제 식민사관과 같이 대응해야 함을 의미한다.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 국사교과서를 전면적으로 개편해 우리 역사에 대한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제대로 된 역사책을 만들어야 한다.이것이 중화 패권주의든 일제 식민사학이든 우리 역사 왜곡에 맞서는 가장 기초적이고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덕일 역사평론가  2004.7.30. 서울신문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