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5월 23일 목요일

내용검색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한국과 일본 > 기사

 


아베 '위안부 결의안 가결돼도 사죄 없다

아베 "위안부 결의안 가결돼도 사죄 없다"

"'협의의 의미' 강제성 없었다" 주장 되풀이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5일 오전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 종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사죄를 요구하는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의 결의안에 대해 "사실에 기반을 두고 있지 않다. 의결이 되더라도 내가 사죄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민주당 오가와 도시오(小川敏夫) 의원의 위안부 결의안과 관련한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미 하원 청문회에서 이뤄진 증언 중 어떤 것도 확고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최근 구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동원하는데 개입했다는 근거가 없다고 발언해 한국과 미국 등 국제사회의 거센 비판에 직면한 가운데 아베 총리가 국회에서 같은 취지의 발언을 공식화했다는 점에서 상당한 파문이 예상된다.

특히 이런 발언은 취임 후 위안부 강제동원을 시인한 1993년 고노(河野)담화를 계승하겠다고 밝혔던 그의 지난해 국회 발언과도 배치되는 것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그럼에도 아베 총리는 "기본적으로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는 자세에는 변함이 없다고 재자 주장했다.

아베 총리가 국제사회의 비난이 예상됨에도 이런 발언을 강행한 것은 고노 담화가 위안부에 대한 '사죄와 반성'을 표명하고 있어 미 하원의 위안부 비난 결의안 가결의 근거가 될 수 있다는 지적 때문으로 보인다. 또 내달 지방자치 선거와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보수세력의 결집을 통한 지지율 확산을 겨냥한 측면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아베 총리는 또 "협의의 의미로서의 강제성을 뒷받침하는 근거는 없었다. 관헌이 사람들을 납치해 데려가는 강제성은 없었다. 그런 것을 증명하는 증언도 없다"고 구 일본군과 관청에 의한 강제연행 증거가 없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당시에는 경제상황도 있었다. 본인이 나서서 그런 길로 가려고 생각한 분은 아마 없을 것이다. 중간에 개입한 업자가 사실상 강제한 케이스도 있었다. 광의의 해석으로는 강제성이 있었다"고 `광의의 강제성'은 인정했다.

하지만 일본내에서도 아베 총리의 이런 일련의 발언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어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일본 민주당 대표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강제동원의 증거가 없다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발언에 대해 "아베 총리의 역사에 대한 인식에 의문이 간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어쨌든 이렇다'는 것과 같은 방식은 외국으로부터만이 아니라 국내적으로도 불신감을 불러올 우려가 있다. 조금 더 자신의 이념을 확실하게 표시하고 결론을 말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AP통신도 역사학자들은 한국과 중국인을 중심으로 20만명의 여성이 1930-40년대에 위안부로 끌려갔다고 보고 있으며 이런 사실은 증인과 피해자들은 물론 구 일본군 병사들을 통해서도 입증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choinal@yna.co.kr 2007년 3월 5일 (월) 11:04   연합뉴스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