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6월 29일 수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문화재 > 기사

 


우리 자연과 문화, 세계인의 유산될까?

2007년 우리 문화재 관련 주요 이슈는 무엇일까? 문화재 전문가들은 "6월 뉴질랜드에서 열리는 제31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될 '제주도 화산섬과 용암동굴'의 세계문화유산(World Heritage) 등재 여부가 최고의 관심사"라고 말한다. 등재가 결정되면 7년 만에 우리 문화유산이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되는 것이며, 자연유산으로는 국내 최초이기 때문이다.


●2007년, 세계문화유산을 노려라


구체적인 장소는 제주도 내 한라산 천연보호지역, 만장굴, 영천동굴 등 거문오름용암동굴계, 성산일출봉 응회구다. 빼어난 경관과 화산활동에서 발생한 독특한 지질학적 환경 때문에 보존 가치가 높다. 지난해 10월 세계유산위원회 자문기구인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연구원이 이곳을 방문해 조사를 마쳤다. 한국 유네스코 위원회 심미화 차장은 "등재를 100% 장담할 수는 없지만 지난해 자문단의 평가가 워낙 좋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세계문화유산은 인류문화 유산 보호를 위해 유네스코가 1972년 채택한 '세계문화 및 자연유산 보호협약'에 따라 지정된 유산이다. 지금까지 138개국 830건이 지정돼있다(2006년 7월 기준). 그 기준은 'OUV'(Outstanding Universal Value), 즉 문화유산으로서의 탁월성을 갖춰야 하고, 그 탁월성이 인류 전체에게 보편적이어야 하며, 문화적 가치가 있어야 한다.
한국에서 등재된 세계문화유산은 경주 석굴암 불국사, 13세기 건축으로 고려 대장경판을 보존하고 있는 해인사 팔만대장경 판전, 조선왕조 역대 왕의 신주를 모신 유교사당 종묘(이상 95년 등재), 창덕궁, 수원화성(이상 97년), 경주역사지구, 고창, 화순, 강화의 고인돌(이상 2000년) 등 총 7건이다. 
 
또한 훈민정음, 조선왕조실록(1997년), 승정원일기, 직지심체요절(2001년)에 이어 6년 만에 '해인사 장경판', '조선왕조 의궤'가 세계기록유산 후보에 등록돼 오는 7월 등재여부가 결정된다. 국내 세계무형유산은 종묘제례, 판소리, 강릉단오제 등 3건이다. 통칭 세계문화유산은 부동산 문화재나 자연 경관 중심인 세계문화유산, 동산문화재 중심의 세계기록유산, 세계무형유산으로 나뉜다.

●새 술은 새 부대에… 새로운 세계문화유산 후보군


10년 만에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도 바뀐다. 세계문화유산 등재 신청을 위해서는 일단 각 국가가 잠정목록을 만들어 미리 유네스코에 등록해야 한다. 2007년은 10년 주기로 새 잠정목록을 제출하는 해다. 문화재청은 지난해부터 세계유산자문단을 만들어 각종 문화재를 검토해 잠정목록을 새로 만들어 왔다. 그동안 세계문화유산 잠정 목록에는 안동하회마을, 삼년산성, 무령왕릉, 남해안 공룡 화석지, 조선왕릉 등 9곳이 등재돼있었다.


새로 등록될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 후보는 서울 종로구 명륜동 문묘. 지리산 사찰군(화엄사, 연곡사, 천은사, 태안사), 고려시대 청자와 도기를 구웠던 183개의 가마터인 강진 도요지, 남도산사 불교유산군(조계산 송광사 선암사, 대둔산 대흥사, 백안산 백양사, 월출산 무위사 도갑사, 화순 운주사), 진도 바닷길과 역사문화유산지구, 도산서원 일원, 순천 읍성 등이다. 훼손여부로 논란이 되고 있는 반구대 암각화 역시 잠정목록 등재를 위해 지난해 현지조사를 벌였다. 새해안 갯벌, 서해안 전통 염전 등 더 넓은 지역 개념도 포함된다.


문화재청 문화재교류과 박희웅 사무관은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단일 문화재보다 문화재와 문화재, 문화재와 자연 경관을 하나로 묶는 추세여서 이를 반영했다"고 말했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면 사회, 문화, 경제적으로 가져올 수 있는 무형의 이점이 많다. 국제적으로 해당국가와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이미지가 형성돼 국내외 보존기금이 증대하고, 이와 연계해 지역 사회기반시설이나 환경에 대한 투자가 이루어진다. 호주 카카두 공원, 미국 옐로우스톤, 베트남 하롱 해변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후 관광객이 늘었다. 유네스코가 보존기금, 인력도 지원한다.


문화재 전문가들은 해외 관광객들이 지역 단위 여행을 할 때 세계문화 지역에 먼저 찾아 간다"며 "관리가 소홀할 경우 세계유산에서 삭제될 수도 있기 때문에 지역단체, 주민들이 관심이 높아져 문화재 보존성도 크게 높아진다"고 말했다.


김윤종기자 zozo@donga.com 동아일보 07-01-04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