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10월 01일 토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재외동포 > 기사

 


'쇠퇴 일로' 옌볜 조선족 자치주

조선족, 중국 홀대정책에 일자리 찾아

고용창출 외면하고 개발정책서 소외…인구 비율도 떨어져
중국, 동북공정 프로젝트 관련 '눈엣가시 존재' 제거 의혹  
 
 
   ▲ 중국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는 최근 조선족 인구 감소로 자치주 해체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옌볜주의 주도(州都)인 옌지시에서 한글 간판이 내걸린 건물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사라져가는 조선족 사회, 중국 정부의 소수민족 우대는 말뿐.’ 일본 세카이닛포는 최근 중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가 인구 감소로 해체의 길로 접어들었다면서 현지 르포기사에서 실상을 보도했다. 신문은 조선족 사회가 발전 도상에 있는 중국 내 다른 도시들과 달리 일자리 감소로 쇠퇴 일로에 있다면서, 주민들은 조선족을 소외시키는 중국 정부에 큰 불만을 품고 있다고 전했다. 중심 도시 옌지(延吉)시는 십여년 전 40여만명의 인구 가운데 60% 이상이 조선족이었으나 지금은 조선족 비율이 40% 선으로 뚝 떨어졌다. 시골에선 조선족 거주 비율이 30%에 불과한 곳도 있다. 택시 기사들도 몇 년 전만 해도 조선족 기사가 절반 이상이었으나 지금은 5명에 1명꼴로 만날 수 있다.
중국 정부의 소수민족 우대정책에 따라 1952년 자치주로 지정된 옌볜은 중국내 조선족 거주지역으로는 가장 큰 규모지만 지금은 점차 줄고 있다.

한 조선족 청년(21)은 “초등학교 때 다녔던 조선족학교는 1학년 학생수가 60명 내외로 6개 학급이었으나 지금은 30명 내외의 2개 학급밖에 없다”면서 인구 감소 실태를 설명했다. 그는 “산아제한 정책을 고수하는 중국 정부가 조선렝?예외적으로 둘째, 셋째 자녀를 허용하고 있지만, 옌볜 자치주의 인구 감소는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세카이닛포는 고용 감소에 따른 외지 이주가 조선족 인구 감소의 가장 큰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조선족들이 일자리를 찾아 중국 내 대도시나 한국, 일본 등으로 이주한 뒤 자리를 잡으면 가족들을 데려가면서 인구가 급감한다는 것이다. 1990년대부터 옌지에는 중국 내 도시들과 달리 고용을 창출할 만한 외국인 투자가 거의 없었으며, 이후 호텔, 음식점, 가라오케, 마사지 업소 등 관광객을 상대하는 오락업소만이 북적거리는 전형적인 소비 도시로 변했다. 따라서 선양, 칭다오, 다롄, 상하이 등 대도시나 해외로 일자리를 구해 떠나는 조선족이 끊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신문은 조선족들이 중국 정부가 조선족 소외정책을 펼침에 따라 옌지에는 일자리가 창출되지 않고 있다는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부인이 한국에 돈벌러갔다는 한 조선족 남성(42)은 “중국 정부는 외자를 끌어들여 해안 도시와 내륙 중심도시들을 집중 발전시켜왔지만, 우리 같은 조선족에는 관심이 없었다”면서 “옌지에는 외국인 투자도 유치하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옌볜대학 역사학과의 한 교수(60)는 “주지사(州長)는 조선족 출신이지만 사실상 힘이 없다. 한족 관리들이 실권을 잡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가 조선족자치주라고 이름 붙여 우대하는 것은 외양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현지 일간지 옌볜일보의 한 간부는 “확실히 조선족 사회는 해체의 길로 가고 있다”면서 “그러나 중국 땅에서는 이러한 조선족의 현실을 호소하는 수단이나 방법을 찾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옌지에서 한글 잡지를 발행하는 주모씨는 “북한이 경제적으로 고립되고 붕괴 위기로 치달을수록 중국 입장에서는 조선족 사회가 눈엣가시”라며 “북한이 남한에 합쳐지는 시기가 다가올수록 조선족 사회는 불씨가 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의 동북공정 프로젝트가 착수되기 전인 20여년 전만 해도 옌지는 중국 동북지방의 중심도시였으나 지금은 쇠퇴기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도쿄=정승욱 특파원 jswook@segye.com 세계일보 2007.01.26 (금) 19:07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