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6월 30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문화재 > 기사

 


1600년만에 깨어난 백제 금동관

현재 발굴된 것중 最古
  • 충남역사문화원 문화재센터(센터장 이훈)는 20일 공주 수촌리 1호 고분에서 2003년 발굴한 백제 최고(最古) 금동관을 보존 처리한 뒤 공개했다. 서기 4세기 후반~5세기 초 것으로 한국·일본에서 발굴된 백제 금동관 10점 중 가장 오래됐다. 밑지름 14.7㎝, 높이 15㎝. 최고 권위를 상징하는 용이 14마리 투조(透彫)됐다. 용이 가장 많이 장식된 백제 금동관이다. 연꽃봉오리 장식은 삭아서 눈에 잘 띄지 않는다. 이훈 센터장과 이한상 동양대 박물관장은 “한성에 도읍했던 백제가 남쪽 지역 수장들에게 하사한 위세품”이라며 “백제 금동관 중 가장 정교한 명품”이라고 했다.

  •  

 

신형준기자 hjshin@chosun.com  조선일보  사진·도면=이현상 충남역사문화원 연구원
2007.02.21 00:50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