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11월 29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 강좌

영토위기 강좌

민족문화 강좌

성명/논평

학술행사

국민홍보

산행/답사/모임

행사/독도방문/전시

간행물/회보

강연/기고

연대사업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주요활동 > 성명/논평

 


왜 독도본부는 정부 지원을 받지 않는가

단체 운영은 예산과의 싸움이다. 항상 운영비가 모자라기 때문이다. 독도본부도 마찬가지이다. 돈이 없어 해야 될 사업을 펼치지 못한 일이 한 두 번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독도본부는 정부 지원을 받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 홍보성이 강한 기업의 지원도 받지 않는다. 그 외에도 복잡하다고 생각되는 지원금은 거절하고 있다. 이러다보니 외부의 지원을 받는 일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 되었다. 많은 사업비가 필요한데 독도본부 운영에서 왜 이렇게 외부의 지원을 고집스럽게 거절하는가. 이러다가 아무 일도 못하고 말라 없어지고 마는 것은 아닌가.

한국정부는 지금의 독도위기를 만들어 낸 원흉이다. 지금도 한국 정부는 독도위기의 진실을 국민에게 감추는데 모든 노력을 쏟고 있다. 일본이 독도에 대해 확보한 권리는 지금 이 순간에도 점점 굳어지고(응고) 있다. 완전히 굳어지면 독도는 일본으로 넘어 갈 수밖에 없다.
 
1. 금 현재의 독도위기를 초래한 주범은 일본이 아니라 바로 한국 정부이다. 한국 정부는 독도 위기를 감추고 국민을 속이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많은 국민은 이 사실을 잘 모르고 있다. 그런데 정부로부터 예산을 지원받는다면 자연히 정부의 잘못이나 비리를 정면으로 비판하기 힘들어진다. 처음에는 비판 하는 척 할지 모르나 차츰차츰 약해지다가 변질되게 마련이다. 자기들의 생명선인 돈줄을 쥐고 있는 자를 어떻게 정면으로 비판할 수 있겠는가. 정부에서 돈을 받아 단체를 꾸린다면 돈을 준 기관의 요구에 끌려 다닐 수밖에 없다.


돈을 주는 정부나 기관이나 기업도 마찬가지인데 자기를 욕하고 비판하라고 돈을 주는 기관이나 기업은 없다. 어쩔 수 없이 지원을 하는 경우도 없지는 않겠지만 주더라도 그런 지원은 곧 끊어지게 되며 조건도 매우 까다로울 것이다.
독도문제는 영토문제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경우보다 더 조건이 엄격하다. 정부가 재정 지원을 해준다는 것은 독도본부 주장을 인정한다는 말이 되는데 그럴 경우 정부의 책임은 매우 엄중해진다. 때문에 정부는 독도본부가 주장을 바꾸지 않는 한 절대로 독도본부에 지원을 해주지 않을 것이다. 정부의 지원을 받자면 독도본부가 해오던 주장은 당연히 포기해야 한다. 이것은 영토주권 회복이라는 절대의 명제를 포기하는 것이며 이 명제를 포기한다면 독도본부는 존립할 이유가 없다.
이런 문제점을 만들지 않기 위해서 독도본부는 정부 지원을 아예 기대하지 않는다.


2. 실 속에서 자란 꽃보다 들에서 그냥 자란 들꽃들이 훨씬 생명력과 번식력이 강하다는 것은 상식이다. 정부나 언론등 기존의 거대한 힘에 기대어야 생명을 유지할 수 있다면 온실 속의 꽃들과 다를 것이 없다. 사람의 손과 비료가 항상 있어야 생명이 유지되므로 자신의 힘으로 자기의 과제를 개척 할 힘과 기상을 갖지 못 할 것이다. 자기가 애써 노력하지 않아도 저절로 지원이 오므로 처절한 생존노력을 자연히 하지 않게 된다. 그런 노력은 매우 힘들고 귀찮고 성공의 보장도 없으므로.
다른 곳의 지원으로 유지되는 단체는 뿌리 없는 꽃처럼 시들 것이다. 꽃은 무성하지만 자기 힘으로 살아갈 수 없는, 생존의 이유도 없고 있어야 할 가치도 없는 그런 존재가 되고 말 것이다.    


3. 정부기관이나 그 방계기구가 아니라 기업이 지원하는 경우도 난처하기는 마찬가지다. 기업이 단체에 지원하는 이유는 광고효과 때문이다. 기업이 자금을 지원하는 이유는 단체의 도덕성이나 활동력을 자신들의 이미지로 포장하기 위해서 돈을 주고 그 간판을 사는 것이다. 때문에 단체의 도덕성이나 활동에 지장이 오더라도 상관하지 않고 충분한 기업 홍보를 요구한다. 이렇게 되면 단체가 독자적인 단체인지 기업의 부속물인지 모를 정도가 될 수도 있다. 이렇게 기업의 홍보비용으로 살다보면 자연히 기업의 비위를 맞추어야 하고 기업의 요구에 단체의 활동을 맞추어 가려는 버릇이 생기게 된다. 비례해서 자기의 분명한 색깔과 활동력은 사라지게 될 것이다. 또 힘든 활동보다는 쉽게 돈을 얻어서 살아가려는 기생성이 커지게 된다. 결국 있을 필요가 없는, 몸집만 비대한 괴물로 바뀌고 만다.


4. 론에 기댄다고 직접 돈과 연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경향으로 이해할 수 있다. 언론의 기본 속성은 <정보의 수집 가공 판매업>이다. 언론 기관도 불가피하게 하나의 기업인만큼 정보의 수집과 가공과정에 기업의 이해관계가 나타나며 항상 수집 가공된 정보의 판매를 염두에 두게 된다.


언론에 기대면 단체의 이름이나 활동이 잘 알려지고 경우에 따라서는 실제 존재 이상으로 뻥 튀겨져서 알려지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경계해야 할 점은 언론이라는 정보기업의 매체를 통해서 알려지는 것은 순수한 자신의 모습이 아니라 정보수집 판매기업의 입장에서 다시 해석한, 모습이 변형된 자신이라는 점이다.


언론이라는 이름의 <정보 수집 가공 판매>기업은 자신의 이익에 도움이 될 때는 정보 수집대상 단체를 잘 포장해서 매우 훌륭한 단체 또는 훌륭한 인물인 듯이 보도해 주지만 자신의 이익이나 입장과 맞지 않을 때는 가차 없이 버리고 더 심한 경우에는 짓밟아 버리기도 한다는 점이다.


언론을 통하면 자신의 노력으로 기초를 쌓고 영역을 개척하는 것보다 일이 쉽고 세상의 인정을 받기도 쉽고 외부에서 돈을 모아들이거나 지원을 받기도 쉽기 때문에 너도나도 언론의 힘을 빌리려고 한다. 그런데 언론에 기대다보면 버릇이 되어 언론의 보도 취향에 맞게 단체의 활동방향이나 내용을 조정하게 된다. 결국 언론 보도용 단체로 성격이 바뀌게 된다. 언론 해바라기가 되는 것이다. 이것 역시 매우 바람직하지 않은 성향이며 세상에 해를 끼치는 존재이지 세상을 밝게 하는 존재는 아니다.


지금 독도 위기가 계속되는 이유는 바로 정보 수집 가공 기업들의 천박하고 왜곡된 인식 탓도 있다. 여기에 기대서 자기의 사업을 유지하려는 것은 스스로의 무덤을 파는 것이다. 


5. 도본부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몇 가지 원칙을 지키려고 애써왔다. 독도본부가 지키려고 애썼던 원칙들은 나름대로 뜻이 있는 것이며 잘 지켜져 온 셈이다. 앞으로도 독도본부는 이런 원칙을 훼손하지 않고 지켜나갈 것이며 처음 먹었던 마음이 변하지 않도록 애쓸 것이다.  
   
 2007.08.23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