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6월 30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문화재 > 기사

 


'외규장각 도서반환 유네스코에 상정'

한국 정부가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보관 중인 외규장각 도서의 반환 문제를 유네스코에 상정키로 결정했다.

3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이를 위해 '2008년 유네스코 산하 불법 문화재 반환촉진위원회 30주년 특별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하겠다는 의사를 지난주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 전달했다. 한국에서 회의를 개최함으로써 외규장각 도서가 프랑스가 약탈해 간 한국의 문화재라는 사실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릴 방침이다. 이러한 결정은 외교통상부와 문화관광부가 각각의 의견을 청와대에 보고한 뒤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1866년 병인양요 때 강화도를 침략한 프랑스군이 외규장각에서 약탈해간 왕실 의궤(행사도) 등 희귀도서 279권이 외규장각 도서다. 프랑스는 1993년 이 문화재의 반환을 조건으로 초고속열차(TGV)를 한국에 팔았지만 한국고속철도(KTX)가 개통된 지 3년이 지나도록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어 당시의 약속이 TGV 판매를 위한 공약(空約)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문화재 반환이 프랑스와의 양자 협상으로는 이뤄지기 어렵다고 보고 국제기구에서 이 문제를 이슈화하는 쪽으로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러한 움직임이 정부의 약탈 문화재 회수 의지 후퇴로 비춰질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지금으로서는 국제사회의 압력으로 문화재 반환 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희박하기 때문에 차라리 프랑스와 정면으로 담판을 벌이는 게 낫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파리=전진배 특파원 중앙일보 2007-06-04 오전 4:52:57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