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7월 05일 화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재외동포 > 기사

 


中정부 조선족 인맥 끊어지나

|베이징 이지운특파원|중국 정부내 최고위 조선족인 이덕수(李德洙·64) 국가민족사무위원회 주임이 내년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물러나고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측근 인사로 교체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장관급인 이 주임이 정년으로 퇴진함에 따라 앞으로 당분간 중국에서 장관급 조선족을 찾아보기 어렵게 됐다. 현재 차관급으로는 지린성 당 부서기를 지내다 전국공상연합회 부주석으로 자리를 옮긴 전철수(全哲洙·55)씨와 지린(吉林)성의 김진길(金振吉·48) 부성장 등이 있다. 국장·부국장급으로는 중앙 정부에 8명 등 전국적으로 수십명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과장급 이하 직급에선 조선족 공무원 수가 적어 갈수록 ‘고위직’ 조선족의 출현은 기대하기 어려워지고 있다.

중국 중앙민족대학의 황유복 교수는 “대학 졸업생들이 국가기관으로 들어가지 않고 대거 회사쪽으로 취직하고 있어 조선족의 관계(官界) 인맥이 점점 엷어지고 있다.”면서 “개혁·개방이 본격화된 1980년대 즈음해 시작된 이같은 현상이 1992년 한·중수교로 더욱 본격화됐다.”고 전했다.

 

당, 관계진출 조선족 눈에 띄게 줄어

한국기업의 진출 및 한국인들과 접촉이 활발해지면서 적잖은 조선족들이 무역 및 관광업에 종사하면서 공산당 및 관계진출 포기가 가속화됐다는 것이다. 게다가 대학 및 연구기관에 진출하는 연구직 조선족 수도 급감했다는 것이다.

황 교수는 “과거에는 각 행정 부처마다 수십명씩의 과장급 이하 직원이 있었고 한두 명씩 국장급으로 승진하곤 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행정분야에서 배출된 차관급 조선족은 20여명이나 된다.

특히 군에서는 9명의 ‘별’이 탄생, 행정분야에 비해 많은 공간을 확보해왔다. 은퇴한 조남기 전 후근부장은 가장 높은 계급인 별 3개의 상장에 올랐다. 조 전 부장은 중국 군부의 실세로서 그 뒤 부총리급인 정치협상회의 부주석까지 지냈다. 조선족 동포들 가운데 별 2개의 중장에 2명, 별 1개인 소장에 6명 등이 배출됐고 현재 소장에 2명이 재직 중이다.

지린성, 랴오닝성 등 동북지방에 집단 거주하고 있던 조선족들은 항일전쟁과 국공내전 등에서 혁혁한 공을 세워 군에서 더욱 고위급 인사를 배출할 수 있었다. 그러나 한국전쟁 때 많이 희생됐거나 뒤에 북한군에 많이 편입된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9명의 장성 배출이 200만명 인구에서 이미 적은 숫자는 아니며 조선족들의 그간의 영향력을 상징한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와 같은 영화는 어려울 듯

베이징 조선족협회의 한 관계자는 “최근 20대들은 60·70년대처럼 다시 학력과 공산당 입당 등을 중시하기 시작했지만 과거와 같이 조선족들이 당·정·군에서 비교적 두각을 나타내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덕수 주임의 후임에는 후 주석이 총애하는 양촨탕(楊傳堂·53) 국가민족사무위원회 부주임이 승진 임명될 것으로 알려졌다. 양 부주임은 후 주석이 공산주의청년단(共靑團) 서기를 맡던 1980년대 초반 지루(齊魯) 석유화학공장과 산둥(山東)성의 공청단 지도자를 함께 지냈다.

jj@seoul.co.kr 서울신문  2007-08-27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