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10월 26일 월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역사 > 기사

 


경기 북부 '고구려 유적 정비' 시동

中 동북공정 대처
 
중국의 동북공정에 맞서 경기 북부지역 내 흩어져 있는 고구려 유적을 복원·정비하려는 지방자치단체 등의 노력이 가시화하고 있다. 하지만 고구려 유적 정비를 위한 용역사업이 아직 발주 단계이고, 향후 막대한 예산 확보가 과제로 남아 있어 사업 시행까지는 난항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정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주장한다.

 

◆훼손·방치=경기도 양주시 은현면 용암리 해발 425m의 도락산 정상의 ‘도락산2보루’는 비지정 고구려 문화재다. 1998년 고구려 토기가 출토된 이곳은 당시 지표조사에서 천보산과 불곡산 등 이 일대 다른 고구려 유적에 비해 보존상태가 비교적 양호했다.

하지만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이곳이 고구려 유적지인지 의심마저 들게 한다. 군사용 참호를 만드는 데 성벽의 돌을 빼 사용한 데다 비바람으로 곳곳이 무너져 내렸다. 높이 2m, 길이 10m 규모의 북동쪽 석축 외벽이 아니라면 도무지 고구려 유적이라고 볼 수 없을 만큼 훼손돼 있다.

산 북서쪽은 초입부에서 20년 동안 진행된 대규모 채석작업으로 깎아지른 듯한 절벽이 형성돼 유적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지난해 말 펴낸 ‘남한의 고구려 유적’ 보고서에 따르면 남한 내 고구려 유적 92곳 가운데 62곳(67%)이 경기 북부지역에 있다. 이 가운데 구리 아차산 보루와 연천 호로고루, 포천 반월산성 등 13곳은 국가 사적으로 지정됐고, 연천 신답리 고분은 경기도기념물로, 나머지 48곳은 비지정 문화재로 관리되고 있다.

도락산2보루처럼 각종 개발 등으로 심하게 훼손됐거나 훼손 우려가 커 발굴과 정비가 시급한 곳이 7곳에 이른다. 민통선·군부대 내에 위치해 시굴·발굴이 용이하지 않지만 보존조치가 시급한 곳도 9곳이나 된다.

◆대대적인 복원·정비=이렇게 훼손된 채 방치되고 있는 유적을 정비하기 위해 경기도 제2청이 팔을 걷어붙였다. 중국의 동북공정에 따른 역사 왜곡을 막고 도내에서 훼손·방치되고 있는 고구려 유적 등을 복원·정비해 후손에게 물려주기 위해서다.

제2청은 ‘고구려 유적 종합정비 기본계획’ 연구용역을 발주키로 하고 현재 대학연구소 등을 상대로 입찰을 진행 중이다. 용역에는 유적의 현황 파악과 학술조사, 역사·문화적 자료, 비지정 문화재 훼손 실태와 보존 대책방안 등이 포함된다. 제2청은 용역 결과를 토대로 고구려 유적을 대대적으로 복원, 정비하고 역사와 문화 교육의 장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제2청 관계자는 “중국이 동북공정으로 고구려 역사를 왜곡하는 상황에서 뒤늦게나마 고구려 유적을 발굴하고 보존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정부도 나서야=학계에서는 경기도 제2청의 고구려 유적 발굴, 정비계획을 반기고 있다. 남한 내 고구려 문화 실체 확인은 물론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처하는 논리 개발이 가능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고구려 유적 정비사업이 사회 분위기에 편승해 단발성으로 끝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수천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 고구려 유적 정비사업 예산 확보가 가능할지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내비치고 있다. 예산 확보가 안 될 경우 고구려 유적 복원·정비사업이 기존 조사처럼 ‘무늬만 사업’으로 끝날 가능성도 없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지자체만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도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토지박물관의 심광주(46) 학예연구실장은 “용역 발주는 고구려 유적의 발굴과 보존, 정비사업에 경기도가 비로소 첫발을 내디딘 데 의미가 있다”며 “용역 결과를 토대로 전개할 사업에 정부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송성갑 기자  sksong@segye.com  세계일보 2007.08.21(화) 17:00

◇경기도 양주시 도락산 정상 북동편에 남아 있는 높이 2m, 길이 10여m의 석축.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