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5월 23일 월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문화재 > 칼럼

 


근대문화유산 보존마을 만들자

근대문화재 수난에 대한 소식은 이제 흔하지 않게 들려오고 있다. 국가 문화재로 지정되면 영광스럽게 생각하기보다는 재산권 행사가 어려워진다고 염려하기 때문에 이런 수난은 가속화되고 있다. 근대문화재 보존을 위한 방안의 하나로 철거 위협에 처해 있는 건조물 등을 따로 모아 근대문화유산보존 마을을 조성하자는 제안을 내놓아본다.

근대문화재란 개항기부터 시작하여 약 50년 6·25 전후 시기까지 형성된 유적 중에서 역사적 유래로 보나 건축·토목·문화·산업·사회 등 각 분야에 걸쳐 그 보존 가치가 현저한 것을 이른다. 문화재청은 2001년부터 시작하여 현재 300여점이 넘는 이 시기의 문화유산을 근대문화재로 등록했고 앞으로도 계속 등록 절차를 밟아 보호하려고 한다.

근대문화재는 주로 등록제도를 활용하여 보호받고 있다. 등록제도에는 재산상의 실익도 보장받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도 마련되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뜻있는 소수를 제외하고는 많은 국민들이 이를 외면한다. 문제는 등록제도가 지정제도와는 달리 문화유산을 보호하기 위한 법적 강제 수단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이런 허점을 이용하여 사유재산의 경우는 물론이고 심지어는 지방자치단체나 공공기관이 때로 철거하겠다고 으름장을 내는 실정이다.

-재산권 제약 우려 잇단 철거-

선진 외국을 다녀본 사람이면 으레 느끼는 것이 있다. 고·중세문화유산은 물론이고 근대문화유산이 잘 보존되고 있음을 보면서 경탄한다.

그들은 이런 문화유산을 활용하여 시민들의 휴식·문화 공간으로 만들거나 관광자원으로 짭짤한 수입까지 올리고 있다. 문화유산도 보존하고 그것을 활용하여 부수입까지 올리는 그들의 아이디어에 감탄하면서도 정작 우리 문제로 돌려보면 문화재 보존과 활용에 참신한 아이디어를 내는 경우는 정작 많지 않다.

가까운 일본을 답사하면서 그들의 문화유산 보존에 강한 인상을 받은 적이 있다. 그 중 메이지무라(明治村)를 돌아보면서 일본이 근대문화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자연친화적 방법을 쓰고 있다는 인상마저 받았다.

아이치현(愛知縣) 이누야마시(犬山市)에 자리하고 있는 메이지무라는 메이지시대(1868~1912)의 건축물을 이축, 복원하여 근대화 초기의 생활상을 재현해놓은 일종의 야외박물관이다.

메이지무라는 건축가와 기업이 협동하여 만든 일종의 기획마을이다. 그들은 도심에서 헐릴 건조물의 목록을 작성하고 보존할 가치가 있는 것은 차례로 이전 복원했다.

1963년 개촌(開村)한 이래 꾸준히 보완을 거듭하여 현재 약 100만㎡에 달하는 부지에는 일본 내의 근대건조물과 하와이 브라질 등 일본 이민자들의 건축물도 이축, 복원해 놓았다. 이렇게 이축 복원한 근대건축물들은 관련 자료를 전시 판매하고 교회당이나 우체국 상가 철도시설들은 기존의 기능을 유지, 역사체험의 장과 관광명소로 활용하고 있다.

메이지무라 같은 사례는 홋카이도 개척 역사와 생활상을 보여주는 홋카이도 개척촌(北海道 開拓村)이나, 약간 성격이 다르기는 하지만 ‘이농주택의 적절한 보존과 재활용의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해’시도된 상하이 신천지 광장 같은 데서도 엿볼 수 있다.

이런 사례를 소개하는 것은 등록제도로서는 한계에 부딪칠 수밖에 없는 근대문화유산 보존 방안을 시야를 넓혀 새롭게 찾아보자는 뜻에서다. 철거위협을 받고 있는 근대문화유산을 미리 조사하여 보존할 가치가 있는 것을 선별하고 그것들을 한자리로 이축 복원하여 보존하는 방안을 강구하자는 것이다.

-복원村 조성 문화재 지켜야-

우리나라도 이제 근대문화재 보존을 위한 이같은 발상에 눈뜰 때가 되었다. 예산 타령을 하는 동안에 그것이 철거되고 나면 그 몇 십배의 재원으로도 복원할 수 없는 귀중한 문화유산이 사라지고 있다. 중앙 주무관청의 종합적 기획과 광역자치단체의 토지 제공과 유치운동, 기업의 자본 기술 동원 등 이 삼자가 제휴하게 되면 근대문화유산을 획기적으로 보존하면서 그것을 역사체험장화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이 방안은 얼마든지 가능할 것으로 본다.

개항·근대화 관련 지역의 광역지방자치단체는 이런 프로젝트에 관심을 표명할 만하며, 대선 정국에서 이같은 구상은 정책으로 다듬어질 수도 있을 것이다.

이만열〈숙명여대 명예교수〉 경향신문  2007년 09월 11일 17:49:13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