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7월 04일 월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동북공정 > 칼럼

 


‘동북공정’ 주도 기관이 NGO?

세계의 역사 관련 비정부기구(NGO) 인사들이 서울에 모인다. 동북아역사재단(이사장 김용덕) 주최로 12일부터 16일까지 백범기념관과 서울광장 등에서 열리는 ‘제1회 역사NGO 세계대회’의 참석을 위해서다.

국학원, 독도수호국제연대, 동북아평화연대, 전국역사교사모임 등 국내 30여 개 단체와 일본 도쿄 고려박물관, 미국 글로벌 얼라이언스, 남아프리카 진실과 화해 위원회, 독일·폴란드 청소년 교류원 등 해외 20여 나라의 30여 개 단체 관련자들이 참석하는 큰 대회다. 주최측은 “세계 최초로 진행되는 세계 역사 NGO들의 축제”임을 강조한다. ‘진실과 화해’ ‘전쟁과 기억’ ‘평화와 미래’ ‘신화와 역사’라는 네 개의 분과로 나눠 심포지엄과 문화행사, 워크숍, 발표회·토론회 같은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는 것이다. 민간 기구들이 모여 역사 문제를 둘러싼 국가 사이의 갈등을 해소해 보자는 취지다.

하지만 어딘가 개운치 않은 부분이 있다. 주최측이 지난 31일 배포한 보도자료에는 해외 참가 단체 중 ‘중국 사회과학원 근대사연구소’가 포함돼 있다. 참가자 수는 9명으로 참가 단체 중 최대 규모다. 중국 국무원 산하 사회과학원의 한 기관이 ‘NGO’라면, 한국 고대사를 왜곡하는 ‘동북공정’을 주도했던 중국 사회과학원 변강사지연구중심도 NGO라는 논리가 된다. 자칫 이런 시각은 ‘동북공정은 정부가 벌인 일이 아니라 (민간) 학자들의 학술적 연구일 뿐’이라는 중국의 강변을 옹호하는 결과가 될 수도 있다.

이에 대한 주최측의 해명도 명확하지 않다. 동북아역사재단 교류홍보실 관계자는 “중국에서의 NGO는 우리가 생각하는 민간기구와는 차이가 있다”고 말했지만, 대회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처음엔 단체 중심으로 하려다가 학술적인 대회라서 학자 중심으로 바꿨고, 중국 사회과학원 소속 학자들은 단체가 아닌 개인 자격으로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어색함은 동북아역사재단의 기본 정책과도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04년 설립됐던 고구려연구재단의 후신으로, 동북아시아 역사문제에 대한 조사·연구와 정책대안 개발 등을 맡은 정부출연기관이다. 재단측은 출범 초부터 ‘교류’와 ‘학술적 합의’를 통한 역사 문제의 ‘조용한’ 해결을 주장하고 나섰다.

하지만 이제는 ‘외교를 통한 갈등 해소’의 결론이 과연 무엇인지 좀더 명확히 제시할 때가 됐다. ‘중화문명 탐원공정’과 학술지 ‘동북사지’ 등을 통한 역사 왜곡이 계속되고 있고, 고구려와 발해의 역사를 ‘중국 소수민족의 역사’로 둔갑시킨 안내판과 서적들이 중국 곳곳에 그대로 남아있다. 재단은 혹시 새로운 사태가 일어나지 않기만 바라면서 현상유지에만 힘쓰는 것은 아닐까? 이달로 출범 1년을 맞는 동북아역사재단을 지켜보며 우려가 생기는 것은 이 때문이다. 재단의 올해 예산은 200억 원이다.

유석재 기자 karma@chosun.com   조선일보  2007.09.04 00:11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