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6월 29일 수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재외동포 > 칼럼

 


처음 맞는 '세계 한인의 날'

우리 정부는 올해 처음으로 ‘세계 한인의 날’을 제정했다. 700만 재외동포를 위한 기념일 제정은 동포들의 오랜 염원이 실현된 것이다. 문민정부의 재외동포재단 설립, 국민의 정부의 재외동포법 제정에 이은 참여정부의 ‘세계 한인의 날’ 제정은 정부의 재외동포정책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것으로 생각된다.
우리 민족의 이주 역사는 세계열강이 식민지 개척에 앞을 다투던 1860년대에 살 길을 찾아 러시아 중국 일본, 하와이로 향했던 선조들에 의해 시작되었다. 우리 민족의 이주 역사는 불행했던 과거사의 반증이었다.

그러나 1960년대 이후 매년 수 만 명의 한인이 보다 나은 삶을 찾아 미국 캐나다 유럽, 중남미 등으로 이주하기 시작했다. 유대인이나 중국인에 비해 이주역사가 현저히 짧지만 이들 민족 못지않은 다양성을 갖고 있는 것은, 우리 역사와 민족의 역동성이 반영된 것이라 생각한다.

세계 한인들은 모국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해 왔다. 일제 강점기 해외 동포사회가 독립운동의 전진기지 역할을 했던 것은 주지의 사실이며, 재미동포들은 조국 민주화에 크게 기여해왔고, 재일동포들은 88올림픽 당시 약 540억원, 외환위기 시에는 약 1조원을 모국에 송금했다.

그러나 이런 사실들은 우리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지지 않은 것 같다. 모국 인구 대비 재외동포가 10% 규모인데 모국과 동포들 간의 거리감은 안타까운 일일 수밖에 없다.

10월 5일 첫 행사를 맞이하는 ‘세계 한인의 날’은, 재외동포와 모국 간의 유대감 강화에 중요한 계기가 되리라고 본다. 그간 세계 한인회장대회, 세계한상대회 등이 개최되어 왔으나 동포 전체를 아우르는 공식 기념일이 제정되기는 처음이기 때문이다. 동포들을 중심으로 진행되었던 기존 행사들과 달리, ‘세계 한인의 날’ 행사는 국민과 동포들이 하나로 어우러지는 축제의 장이 되기를 기대하여 마지 않는다.

그러나 동포 정책은 여전히 많은 과제를 안고 있다. 특히 동포들에 대한 실질적인 정책 수단이 부족한 것이 가장 큰 문제다. 1997년 창설된 재외동포재단의 예산은 점진적 증가에도 불구하고, 현재 300억 원에 불과하다. 700만 동포를 하나로 엮어내는 데 너무나 부족하다. 모국의 국제화와 재외동포의 활동영역 확장에 발맞추어 반드시 늘려가야 한다고 생각된다.

150여 년 전 역사적 고난 속에서 시작된 재외동포의 역사는 이제 자랑스런 세계 속의 한인의 역사로 거듭나고 있다. 동포들 가운데에는 사할린 강제 이주자들이나, 무국적 고려인들과 같이 지금도 어려움에 처한 이들이 있으나, 신호범 미 워싱턴주 상원의원,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같이 현지 사회에서 성공한 동포들도 많다.

세계 한인 사회가 결집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어려움에 처한 동포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한편, 세계 속에 우뚝 선 한인 지도자들의 역량을 결집하는 네트워킹을 만들어가야 할 것이다.

한일간 역사적 과제의 대상이었던 재일동포들이 오늘날 한일 간의 새로운 가교로 역할하는 것처럼, 세계 속의 한인들은 국제화 전선에 뒤늦게 뛰어든 우리나라에 중요한 디딤돌이 될 수 있다.

‘까레이스키’도 ‘챠오센주(朝鮮族)’도 ‘자이니치(在日)’도 ‘코리언’도 한 자리에 모이는 ‘세계한인의 날’에 우리 동포들이 함께 일구어 나갈 찬란한 “하나된 세계 한인사회”를 꿈꾸어 보자.

오갑렬 재외동포 영사대사   한국일보  2007/09/26 18:09:43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