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6월 29일 수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우리마당 > 칼럼

 


한국어의 시련

얼마 전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에서 한국어를 공식언어로 채택했다고 한다. 이는 한국어가 국제 공인언어로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하지만 안심할 수만은 없다. 영어의 지배권이 점점 확대돼 가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 세계는 소수 민족의 언어뿐만 아니라 약소 민족의 언어까지도 위협받고 있다. 반면 영어의 지배권은 점점 넓어져 가고 있다. 지구상에는 대략 5000개의 언어가 있다. 이중 3000여개의 언어가 사라질 운명에 처해 있고,2주에 하나씩 없어져 가고 있다고 한다. 언어가 없어진다는 것은 그 언어권의 문화가 없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어도 마찬가지로 크나큰 시련에 처해 있다. 미국의 세계 지배로 인해 사람들은 영어 실력을 쌓는 데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학생들은 말할 것도 없고 직장인이나 일반 주부들까지도 영어 배우기에 열중할 뿐 아니라 각 지방자치단체나 학교에서는 앞다퉈 영어구역을 만들어 영어를 쓰지 않으면 그곳에서 생활할 수 없게 한다고 한다. 일부에서는 영어를 공용어로 하자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는 지경이다. 한국어가 위기를 맞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우리말은 역사이면서 철학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우리말에는 우리 민족의 역사뿐만 아니라 철학이 내재하기 때문이다.

‘곰’이라는 말은 ‘웅(熊)’이나 ‘베어(bear)’와 다르며,‘도깨비’라는 말은 ‘독각귀(獨脚鬼)’나 ‘고블린(goblin)’과 다르다.‘곰’은 ‘웅’이나 ‘베어’와는 달리 웅녀를 생각하게 하며 곰 토템을 자연스레 연상케 한다.

또한 ‘독각귀’나 ‘고블린’에는 씨름을 걸어 오는 장난스러운 ‘도깨비’가 떠오르지 않는다.‘곰’이나 ‘도깨비’라는 말 속에는 우리 민족의 역사가 묻어 있고 우리 민족의 철학이 배어 있다. 바로 이 언어 속의 역사와 철학이 우리를 가장 우리답게 하는 것이다. 그것은 우리만의 독특한 문화의 가치이며 힘이다.

우리는 한국어로 상상하고 한국어로 마음을 표현한다. 이는 단순히 거래나 의사소통을 위해 사용하는 영어와는 다르다. 우리가 한국어를 사용한다는 것은 무의식적으로 묻어 나오는 우리 민족의 전통과 역사 그리고 철학을 드러낸다는 것을 의미한다.

아무리 한국인이 영어를 잘 구사한다고 해도 그는 생각을 한국어로 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다. 한국어 속에는 우리 민족의 삶의 때가 고스란히 묻어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과 시장경제가 지배하고 있는 현실에서 영어의 지배권력이 점점 심화되리라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그만큼 우리말은 시련을 맞고 있다. 우리말의 시련은 이제만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다.

과거 조선시대에도 우리말의 시련은 있었다. 그 당시 지배계층은 우리말로 말하면서 한자로 표기하는 이중의 언어생활을 했다. 그렇지만 우리말은 그러한 시련을 극복했다. 우리말의 역사는 이같은 시련을 극복할 수 있는 응전력을 갖고 있다. 우리말은 우리 민족의 시련과 늘 함께해 왔기 때문이다. 더욱이 우리말은 민중의 애환과 함께해 오면서 성장해 온 민중의 언어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오늘날 한국어의 시련은 한국어만의 시련이 아닌 우리 시대 민중의 아픔을 그대로 반영한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황금만능의 시대에 보수적인 가치가 횡행하고, 차별이 만연한 시대에 민중은 말과 더불어 아프다. 이 아픈 한국어가 자신의 위기를 극복하도록 도우려면 우리는 우리 시대의 차별과 반인륜적인 전쟁을 끝내도록 해야 하고 평화를 지향하는 가치관을 정립하도록 요구해야 한다.

이러한 노력이 있을 때 다문화적 가치가 인정되고 한국어 또한 스스로 시련을 극복하리라 믿는다.

전기철 시인·숭의여대 교수  서울신문  : 2007-10-11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