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10월 19일 화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중국 해양정책 > 자료

 


중·일 '동중국해 가스전 공동개발'

중간수역 4곳… 양국정상 7월 정식 체결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 주석의 방일을 계기로 일본과 중국이 21세기 양국 관계의 원칙으로 설정한 '전략적 호혜관계'의 구체적인 결과물이 속속 나오고 있다.

양국은 '전략적 호혜관계'의 원칙에 따라 동(東)중국해 가스전(田) 개발 문제에서 먼저 돌파구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 동중국해는 일본과 중국의 배타적 경제수역(EEZ)이 겹쳐 있어 매장된 에너지 자원의 권리를 두고 양국이 갈등을 빚어 왔다.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총리는 7일 기자회견에서 가스전 개발에 대해 "큰 진전을 확인했다. 해결 전망이 섰다. 될수록 빨리 합의하겠다"고 말했다. 이 발언을 근거로 요미우리(讀賣)신문은 8일, "총리가 말한 '진전'은 시라카바(白樺·중국명 춘샤오) 가스전을 포함한 해역에서의 자원 공동개발"이라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공동개발의 대상을 일·중 중간선 유역으로 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중 중간선이란 동중국해에서 일본과 중국의 관할 중간지역을 말한다. 일본은 중간선에 걸쳐져 있거나 중국 쪽으로 약간 떨어진 춘샤오, 돤차오(일본명 구스노키), 룽징(아스나로), 톈와이톈(가시)등 4개 가스전에 대해 공동 개발을 주장해 왔다. 특히 춘샤오 가스전은 지난 2005년 중국이 개발에 나서자, 일본은 민간업체인 데이코쿠(爪) 석유에 시굴권을 부여하면서 대립해 왔다.

하지만  이 지역 개발에 먼저 착수한 중국은 일본 오키나와(沖繩)의 서쪽까지 이어지는 대륙붕의 권익을 주장하면서 중간선 개념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따라서 일본 언론의 보도대로 춘샤오를 포함한 중간선 유역이 공동개발 대상이 된다면 외견상 중국측이 기득권을 양보하는 모양이 된다. 요미우리신문은 "공동개발 대상, 출자 방식, 이익 배분 등 구체적인 내용을 6월 말까지 타결지어 7월 일본에서 열리는 G8(주요 8개국) 정상회담 때 양국 정상이 정식 합의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다른 분야에서도 양국 정부는 8일 '전략적 호혜관계'를 구체화하는 70개 항목의 공동 언론발표문을 내놓았다. 눈에 띄는 것은 해마다 청소년 4000명을 4년간 교류하도록 한다는 방안이다. 후 주석은 1984년 중화전국청년협회 주석으로 있을 때 일본 청년 3000명을 중국으로 초청해 일·중 간 민간 교류의 물꼬를 튼 주인공이다. 양국은 이와 함께 차세대 방위 분야 교류를 위해 자위대 간부와 인민해방군 장교들을 매년 15명씩 상호 방문하도록 하고, 지난 2001년 중단된 외교당국 국장급의 인권대화를 재개하기로 했다.

후 주석은 오후 들어 와세다(早稻田)대에서 강연을 가진 뒤 후쿠다 총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일본의 탁구스타 후쿠하라 아이(福原愛) 선수와 탁구를 쳤다. 당초 기대를 모은 일·중 정상 간 탁구는 후쿠다 총리가 "다들 너무 잘 친다"고 사양하는 바람에 이뤄지지 않았다.

도쿄=선우정 특파원 su@chosun.com  조선일보  2008.05.09 01:02

관련
내용
일-중 해저가스전 분쟁과 우리의 정책방향
중·일 '동중국해 가스전 공동개발'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