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04월 15일 목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 해양정책 > 자료

 


불붙은 해양 영토전쟁… 해저영토 승인기한 앞두고 대륙붕 선점 경쟁

세계 각국이 2009년 예정된 해저 영토 승인 기한을 앞두고 해양 확보를 위해 발벗고 나서고 있다고 독일 시사 주간 슈피겔이 7일 보도했다.

유엔 대륙붕경계위원회(CLCS)가 정한 해저 영토 승인 기한은 내년 5월. 국제 해양법 76조는 각국이 기한 전까지 배타적 경제수역(EEZ·200해리) 밖의 대륙붕 확장 면적을 설정, CLCS에 보고한 후 승인을 얻도록 하고 있다. 기한이 1년 남짓밖에 남지 않은 데다 최근 국제 유가가 급등하면서 천연자원의 보고인 바다를 한 뼘이라도 더 차지하려는 국가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가장 적극적인 나라는 프랑스이다. 프랑스는 EEZ를 포함해 총 1100만㎢의 해저 영토를 보유, 미국에 이어 세계 두번째로 넓은 면적을 확보한 국가이지만 추가로 100만㎢의 대륙붕을 확보하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이는 독일 영토(35만㎢)의 3배에 달하는 수치다. 프랑스는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에서부터 아프리카에 이르는 해양에 대해 EEZ 확장 신청을 해둔 상태다.

영국도 남극 영국령을 해저 쪽으로 100만㎢ 가량 확장하기 위해 CLCS에 신청서를 낼 예정이다. 그러나 이 해역은 칠레와 아르헨티나가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지역과 겹쳐 갈등이 예상된다. 러시아도 지난해 북극이 자국 소유라고 주장하며 해저 탐사팀을 보낸 바 있다. 50여개국이 대륙붕 확장 신청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그 중 일부는 이미 오지에 해양 탐사팀을 파견하거나 전초 기지를 세우고 있다.

지난 4월에는 호주가 15년간의 대륙붕 확보 활동 끝에 CLCS로부터 자국의 동쪽 서쪽 남쪽 및 남극권 일부 등 총 250만㎢의 대륙붕 통제권을 부여받았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국민일보 2008.05.09 18:40:21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