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5월 23일 월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문화재 > 기사

 


고령서 대가야 유물 1000여점 나와

지산동 고분군 재발굴… 장신구·환두대도 등

순장곽 7기 확인돼 학계 순장 논쟁에 마침표

 

경북 고령군 지산동의 대가야 고분군을 30년 만에 재발굴한 결과 1,000여 점에 이르는 유물과 함께 순장(殉葬) 사실이 확인됐다.

매장문화재 전문조사기관인 대동문화재연구원(원장 조영현)은 지난해 5월부터 지산동 고분군 중 대형 봉분인 73ㆍ74ㆍ75호분과 그 주변 소형 고분들을 발굴조사한 결과, 둥근고리갖춤 큰 쇠칼인 환두대도(環頭大刀) 8점과 화폐로 추정되는 철정(쇠판) 100여 점을 수습했으며, 한 고분에 최소 7명에 이르는 사람을 한꺼번에 순장한 것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원은 이번 조사의 의미있는 성과 중 하나로 한일 고고학계 순장 논쟁에 마침내 종지부를 찍게 된 점을 들었다. 연구원은 “75호분 석실(돌방) 주변에서 순장자를 묻은 순장곽(殉葬槨)이 모두 7군데서 일정한 간격으로 확인됐으며 이 외에도 사람이 아닌 동물을 묻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순장곽도 확인했다”면서 “이로써 순장을 부정하는 견해는 성립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1970년대에 조사한 지산동 44호분과 45호분에 순장 흔적이 있었고 이중 44호분에서는 22기의 순장곽이 확인됐으나, 이것이 순장곽이 아니라 나중에 별도로 조성된 무덤들이라는 견해가 만만치 않아 논란이 있었다.

이번 발굴에서는 또 봉분 지름이 24m인 73호분은 중앙에 길이 10m 너비 5m의 거대한 묘광을 파고 그 안에 주곽과 부장품곽을 평면 T자형으로 설치한 대형 목곽봉토분임이 국내 최초로 확인됐다.

이밖에도 관모장식과 은제 귀면장식, 금동제 팔찌장식을 비롯한 각종 장신구와 금동제 봉황문을 고리에 새긴 환두대도 등 유물이 다수 수습됐다.

한국일보 남경욱기자 kwnam@hk.co.kr    2008/05/22 03:04:48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