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6월 29일 수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동북공정 > 기사

 


동북공정과 일맥상통…소수민족 독립 사전방지 의도

중국이 새 역사교과서에서 고구려사를 빼고 발해를 당나라의 지방정부로 기술한 것은 고구려 역사의 이름표에서 한국을 지우고 중국으로 바꾸려는 의도로 ‘동북공정’과 맥을 같이한다.

학자들은 역사교과서 문제는 학술 연구 프로젝트인 동북공정 보다 상징성이나 사회구성원들의 역사인식에 미치는 영향의 크기가 현저히 다르다는 점에서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동북공정의 연장선=중국은 지난해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한국 역사를 소개하는 부분에서 고구려 백제 신라 3국의 역사 중 고구려 부분을 삭제했다. 이에대해 한국 내에서 거센 비난 여론이 일자 지난해 8월 중국은 우다웨이 아시아담당 부부장을 보내 ‘고구려사 문제의 공정한 해결 및 정치화를 방지한다’는 등의 5개항에 우리 정부와 구두로 합의했다.

그러나 당시 중국 정부는 이미 고구려 문화유적 기념우표를 발행하는 등 고구려사 왜곡은 사실상 교과서 개정만 빼고는 상당한 수준에서 진행된 상태였다. 5개항 합의 뒤 중국 중앙정부는 공식적으로는 고구려사에 대한 언급 등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지방정부나 민간을 통한 고구려사 편입작업은 가속화돼왔다.

고구려 국내성이 위치했던 중국 지안시에서는 고구려를 중국 소수민족 정권이라는 내용을 담은 ‘지안 시민수책(市民手冊)’을 각급 호텔과 가정에 배포해 의무적으로 비치하도록 했다.

역사교과서 문제도 이처럼 중앙정부의 부담을 줄이면서 민간에 책임을 떠넘기는 방식으로 중국 내부에서는 치밀하게 준비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고구려연구재단 윤휘탁 연구위원은 “최근 고구려사 문제에 대한 중국 지방정부 차원의 왜곡이 심화되고 있으며 이에 중앙정부가 간여하고 있을 것”이라며 “역사 교과서 개정도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민족통일국가론에 입각=문제의 역사교과서는 중국이 세계 역사의 중심에 있었고 다른 국가 역사에 비해 우수하다는 ‘중화주의’ 관점으로 역사를 기술하고 있다. 한국의 독자적 역사를 거의 언급하지 않으면서 중국의 문물 전달과 전쟁 지원 부분만 다루고 있다. 이는 중국은 시혜자,한국은 수혜자라른 편향된 의식을 심어줄 가능성이 높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정영순 교수는 “중국 교과서는 한국의 고대사는 거의 싣지 않고 한반도에서 벌어진 전쟁에 중국이 끊임없이 개입한 부분만 서술하고 있다”며 “중국 학생들은 한반도가 독립된 국가를 이루지 못한채 중국의 지속적 영향 아래 있었던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문제 교과서는 또 다민족통일국가론에 입각해 과거 중국사로 다루지 않았던 몽골과 한국 역사까지 중국사로 편입하고 있다. 이는 개방화 정책 이후 불거지고 있는 여러 민족들의 자결 요구를 무마하기 위한 의도도 숨어있다는 분석이다. 윤 연구위원은 “중국정부는 동북지역 경제개발을 위한 동북진흥전략으로 소수민족의 소외감을 약화시키는 한편 소수민족의 언어와 역사 등에 대한 말살 정책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한국과 영토분쟁 소지가 있는 고구려의 언급을 최소화하고 발해를 자국 역사를 소개하고 있는 데 대해 한반도 통일 이후 영토 문제를 제기하기 위한 일련의 계획 중 일부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국내 학자들은 중국이 ‘서북대개발’이라는 미명 하에 티벳을 자국으로 편입시킨 사례가 있는 만큼 이번 역사교과서 문제도 단순히 치부할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국민일보 한장희 강주화기자 rula@kmib.co.kr  2005.03.06 17:41:20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