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6월 29일 수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동북공정 > 기사

 


“2018 동계올림픽은 창바이에서” 中영토 도장찍기

중국 지린 성 바이산 시 푸쑹 현 쑹장허 진에서 동남쪽으로 10.6㎞ 떨어진 곳에 건설되고 있는 백두산 공항 건설 현장. 옌볜=하종대 특파원 
 
《백두산(중국명 창바이·長白 산)이 하루가 다르게 개발되고 있다. 산기슭에선 공항과 철로, 도로 건설공사가 한창이다. 등산로 입구엔 대규모 숙박시설과 휴양레저시설이 속속 들어서고 있다. 개발의 삽질로 제 모습을 찾기 어려울 정도다. 동계올림픽을 치를 수 있는 대규모 스키장도 들어선다. 중국은 5년 안에 백두산 관광객을 150만 명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관광과 주변 산업을 활성화해 10년 안에 주민소득을 1인당 3000달러 정도의 샤오캉(小康·중류생활) 사회로 진입시키고 백두산 주변이 중국의 영토라는 사실도 세계인에게 확실하게 각인시키겠다는 이중 포석이다.》

자작나무 숲이 끝없이 이어지는 백두산 자락의 공사현장엔 땅고르기 작업이 한창이다. 창바이산보호개발구관리위원회(창바이산관리위)의 자료에 따르면 115∼130명이 타는 B737 소형 여객기가 주로 뜨고 내리는 공항이라지만 공사장은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드넓다. 길이와 너비가 각각 5∼7km, 2∼3km는 돼 보인다. 활주로 길이가 2.6km로 설계돼 점보 비행기도 뜨고 내릴 수 있다.

공사현장 곳곳엔 굴착기와 트럭, 불도저가 수십 대씩 서 있다. 건설인부 가운데엔 민간인뿐 아니라 인민해방군 공군 제8공정 총대(總隊)의 부대도 보인다. 공사 관계자들과 인근 주민들은 ‘유사시 군사용 공항으로 쓰일 것’이라고 쑥덕거렸다.

3억980만 위안(약 373억 원)이 투입되는 이 공항은 베이징(北京) 올림픽 직전인 2008년 8월 초 개항한다. 연간 수용능력은 54만 명.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 안투(安圖) 현 얼다오바이허(二道白河) 진에서 쑹장허 진으로 가는 도로 중간엔 얼다오바이허 진과 허룽(和龍) 시 구간을 잇는 철로 공사가 한창이다.

100km 남짓한 이 철로가 연결되면 지린 성의 성도인 창춘(長春)에서 지린∼옌지(延吉)∼허룽∼백두산(얼다오바이허)∼바이산∼퉁화(通化)로 이어지는 중국 동북동부 철도가 순환선처럼 하나로 연결된다.

백두산의 북, 서, 남 3곳의 등산로 외곽을 연결하는 얼다오바이허∼쑹장허∼만장(漫江)∼창바이 구간의 도로는 현재 곳곳에서 확장 포장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북, 서, 남 3곳의 등산로 입구(산문·山門)를 연결하는 백두산순환도로는 현재 설계 단계. 자가용을 몰고 오는 관광객을 위해 창춘∼쑹장허 구간 등 고속도로 3개 노선이 추가로 건설된다.

중국은 얼다오바이허, 둥강(東崗), 만장 등 3진(鎭) 지역을 백두산 관광객을 위한 숙박 및 편의시설 지역으로 집중 개발할 예정이다.

백두산순환도로를 축선으로 허핑(和平) 지역은 휴가시설, 싼화(三花) 지역은 건강휴식시설, 워룽(臥龍) 지역은 국제회의시설, 츠시(池西) 지역은 교통축선으로 특화해 관광객의 만족도를 최대한 높인다는 구상이다.

또 창바이산관리위는 3일 왕톈어(望天鵝)에 국제스키장을 만들어 2018년 동계 올림픽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관리위는 왕톈어 스키장을 기지로 삼아 10년 동안 얼음과 눈을 주제로 하는 백두산 관광브랜드를 키워 나가고 각종 국제회의, 동계 스포츠대회 등을 계속 열어 인지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백두산 공정’ 밑그림 중국 지린 성 옌볜 조선족자치주 안투 현 얼다오바이허 진 창바이산보호개발구관리위원회 청사 1층에 있는 백두산 개발 모형도. 중국이 계획하고 있는 백두산 개발의 청사진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옌볜=하종대 특파원 
 
▽백두산을 ‘청정녹색 브랜드’로=중국의 백두산 활용은 단순히 관광산업에 그치는 게 아니다. 인삼, 광천수부터 약초, 지열, 녹색식품 판매까지 전방위적이다. 현재 개발하려는 녹색산업 브랜드만 20여 종.

세계시장의 57%를 차지하고 있는 창바이산 인삼은 가격이 한국 인삼의 20% 안팎에 불과하지만 ‘청정’의 백두산 이미지가 추가될 경우 강력한 경쟁자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다.

백두산 생수는 지린 성이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브랜드. 지린 성은 최근 백두산 생수를 유럽 알프스산 생수, 러시아 캅카스 산맥에서 나오는 청정수와 함께 세계 3대 생수 브랜드로 키우겠다고 선언했다. 지린성은 이미 창바이 산 광천수 산업발전 추진 팀까지 꾸린 상태다.

▽북한과 협의 거의 전무=이처럼 중국은 백두산을 대규모로 개발하면서도 백두산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북한과 거의 협의를 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중국의 백두산 프로젝트에는 북한의 협조 없이는 불가능한 게 적지 않다. 먼저 백두산순환도로는 북한 구간을 연결하지 않으면 완성이 불가능하다. 남쪽에서 올라가는 등산로는 정상에 오르더라도 북한 땅으로 발을 옮기지 않으면 천지가 보이지 않는다. 결국 북한의 협조 없이 백두산을 개발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셈이다.

그러나 중국은 단독 개발을 강행하고 있다. 북한을 끌어들일 경우 백두산을 중국과 북한이 함께 소유하는 것으로 비치는 게 싫은 데다 중국이 단독으로 백두산을 세계유산에 등록하는 데도 방해가 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백두산=하종대 특파원 orionha@donga.com  동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