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7월 07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동북공정 > 기사

 


‘백두산 상품화’ 돈 몰린다

“천지(天池)를 볼 수 없다면, 만지게 하면 되지 않나.”
 


지난 3일 중국 지린(吉林)성 창춘(長春)시에서 열린 제2회 동북아투자무역박람회의 한 회의장.‘창바이산(長白山·백두산의 중국이름) 관리위’ 부주임 장웨이(張)의 말이 파문을 일으켰다. 백두산의 개발과 상품화를 논의하는 자리였다.

“창바이산 관광객은 천지를 보기 위해서 오지만, 대부분 구름에 가려진 천지의 진면목을 볼 수 없어 아쉬워한다. 앞으로 개발 과정에서 천지를 만져볼 수 있도록 하면 된다.”

앞으로 백두산 여행 코스에는 ‘천지 물 담아오기’ 항목이 추가될 것 같다. 이제 백두산은 더이상 ‘신비스러운 산’으로 남기 어렵게 됐다. 연 수십만명이 천지의 물을 퍼갈 일 때문만은 아니다.

이날 회의는 ‘위락객을 끌어모으는 산’ ‘돈을 벌어다 주는 산’으로서의 백두산을 위한 아이디어 경연장이었다.

중국 언론들은 ‘창바이산 관리위’ 스궈샹(石國祥) 주임의 말을 토대로 “백두산은 이미 시장으로 나가기 시작했다.(已經開始走向市場)”고 5일 보도했다.

회의의 초점은 ‘사시사철 접근 가능한 백두산’으로 모아졌다.“1년에 80∼90%의 백두산 여행객이 여름에만 몰려든다. 많은 사람들이 창바이산은 겨울에 폐쇄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이 생각을 돌려 놓아야 한다.”

접근 불가로 여겨졌던 겨울 백두산으로 사람을 불러 모으는 일은 바로 올 겨울에 시작된다. 대규모 ‘얼음과 눈 조각전’ 등을 준비 중이다. 스키장 건설과 온천욕을 즐길 수 있는 리조트 조성은 중·장기 프로젝트다. 지난 여름 ‘창바이산 허핑(和平) 스키주식회사’도 설립했다. 단기적으로는, 폐쇄했던 기존 등반 코스 개방과 추가 등반 및 관광 코스 개발도 뒤따르게 된다.

창바이산 개발위는 현재 연 30만명 남짓인 백두산 관광객을 2008년까지 80만명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창춘과 백두산을 하루 생활권으로 묶기로 했다. 장송(長松), 장백(長白), 백연(白延) 등 3개 여행 전용 고속도로도 따로 낼 계획이다. 백두산은 5개 테마구역과 3개 서비스구역으로 나누어 개발한다.

정부는 각종 정책성 자금 지원과 국채 발행, 대출 등을 약속해 놓은 상태다. 개발위는 이미 4조원 가량의 자금을 마련했다. 지린성 발표에 따르면 중국내 기업 등으로부터 210억위안을 조달했다. 홍콩·캐나다·미국·타이완·싱가포르·독일·러시아 등에 북한까지 참여했다.

한국기업의 참여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이미 몇몇 기업들이 백두산 개발과 광천수 사업 등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개발위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매년 국제 전람회를 열고 계속 각종 투자자금을 빨아 들이기로 했다.

특이한 점은 이같은 국가적 지원 형태나 사업의 규모와는 달리, 백두산 상품화 사업은 지린성의 각 시(市) 단위 차원에서 전문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지운 기자 jj@seoul.co.kr   2006-09-06    3 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