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1월 19일 수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동북공정 > 칼럼

 


역사 vs 역사

중국은 1986년 서북공정(西北工程)으로 티베트 역사를 말소하고 중국의 한 지방정권으로 격하시켰다. 2004년부터는 동북공정으로 고구려와 발해의 역사를 말소하고 역시 중국의 한 지방정권으로 편입시키고 있다. 이것이 한국인의 분노를 격화시키고 두 나라 사이의 외교분쟁으로 번질 조짐이 보이자 노무현 대통령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는 9월10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아시아·유럽정상회의에서 이 문제를 ‘학술단체의 사안’으로 돌리기로 했다.

중국이 동북아 역사를 왜곡하는 진정한 의도가 무엇인지 의아심을 나타내는 목소리는 예전부터 높았다. 몇몇 학자들은 북한 정권이 붕괴되면 북한을 중국 땅으로 편입하려는 속셈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의 심보가 이렇다면 두 나라 정상이 합의한 ‘학술단체의 사안’은 그대로 ‘역사전쟁’이 될 수밖에 없다.

한·중간의 역사전쟁에 관한 한 한국이 꿀릴 게 없다는 게 일부 역사학자들의 주장이다. 우선 금(金), 청(淸)의 역사를 발해의 후속사로 볼 수 있다는 해석이 있다. 김위현 단국대 명예교수는 “여진이 세운 금의 역사에는 금의 왕족이 고구려 또는 신라에서 왔다는 내용이 있고, 금나라 태조 아골타(阿骨打)가 ‘여진과 발해는 본동일가(本洞一家)’라고 말했다는 기록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고구려, 발해 이전에 이미 고조선의 터전이 중국에 있었다는 연구도 뿌리가 깊다. 윤내현 단국대 교수는 고조선의 영역이 서쪽으로 중국 허베이(河北)성의 롼허(롼t河)에 미쳤다고 논증한다. 롼허는 랴오둥(遼東)성과 베이징(北京)의 중간에 있는 작은 강이다. 이 설은 이미 1916년에 장도빈, 신채호, 정인보 등 민족사학자들이 주장한 바 있다. 그래서 만약 중국이 한강 이북까지 모두 중국 역사라고 주장한다면 한국은 랴오둥지방이 모두 한국 역사라고 반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단 국제 사학계가 이를 인정할 근거를 내놓는 전제 아래서 말이다.

현 중국 땅에서 일어난 역사는 모두 중국 역사라는 주장은 그야말로 B, C급 학자들의 주장일 수 있다. 단기 4339년 개천절을 보낸 단군할아버지의 한(恨)을 생각해서라도 똑똑한 후손이 적극 나서 그 허구를 깨부수기 바란다. ‘역사전쟁’에서 문제가 되는 것은 축소사관에 젖은 우리 역사학계의 인습(因襲)일 것이다.

[[김성호 / 객원논설위원]]   문화일보 2006년 10월 04일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