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5월 23일 월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문화재 > 기사

 


‘백제 조상은 부여’ 증명…풍납토성서 귀고리 출토

ㆍ은제 장식편·갑골 등 기원전·후 유물확인

한성백제 도성인 풍납토성에서 백제의 조상으로 알려진 부여계 은제 귀고리 장식(오른쪽 위 사진)과 갑골(甲骨·중심 연대는 기원 전후·아래 사진)이 출토됐다. 또한 기원전후 중국 등 주변국과의 활발한 교류를 나타내주는 중국제 포수(鋪首·청동그릇 따위에 붙인 장식)도 확인됐다

풍납토성에 대한 10개년 학술조사를 벌이고 있는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옛 미래마을 부지에 대한 발굴조사 결과 부여(BC 4세기~AD 494년) 영역에서 출토된 바 있는 황금 귀고리 장식과 똑같은 잎사귀 모양의 은제 귀고리 장식편과 동이계의 전형적인 갑골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이형구 선문대 교수는 “확인된 은제 귀고리 장식은 중국 지린성(吉林省) 류수셴(柳樹縣) 라오허선(老河深) 유적에서 출토된 황금귀고리 장식과 흡사하다”고 밝혔다. 나뭇잎 모양의 은제 귀고리 장식품은 길이 5.4㎝, 폭 1.2~1.5㎝ 정도였다.

또한 갑골은 동이계의 전형적인 유물이다. 1962년 BC 3500~BC 3000년 유적인 중국 동북부 발해연안인 푸허거우먼(富河溝門) 유적에서 처음 출토됐다. 이후 상(商)나라에서 갑골문자를 만들어내는 등 찬란한 갑골문화를 창조했고 그 전통이 부여~한반도로 이어졌다.

부여계의 은제귀고리 장식편과 갑골의 확인은 삼국사기 백제본기 온조왕조에 나온 백제의 출자(出自) 기사와 관련해 비상한 관심을 끈다.

즉 “(백제의) 세계(世系)는 고구려와 한가지이며, 부여에서 나온 까닭에 성씨를 부여씨라 했다(其世系與高句麗同出扶餘 故以扶餘爲氏)”는 기록(삼국사기)이다.

이 교수는 “한성백제 도성인 풍납토성에서 기원 전 후의 것으로 보이는 부여의 귀고리 장식과 갑골이 확인된 것은 삼국사기에 나온 백제의 출자를 증명해준다는 점에서 획기적”이라고 말했다.

최몽룡 서울대 교수는 “귀고리 장식은 BC 1세기~AD 1세기 사이에 제작된 것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또한 동한시대(AD 1세기)로 편년할 수 있는 중국제 포수(무늬는 괴수면 혹은 짐승면)도 확인됐다. 최 교수는 “부여계 귀고리 장식과 갑골, 그리고 한나라 시대에 유행한 중국제 포수 등을 미루어 보면 이미 이때부터 한성백제 수도인 풍납토성에서 활발한 국제교역이 벌어졌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이기환 선임기자 lkh@kyunghyang.com>  경향신문   2008년 06월 18일 18:09:50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