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 해양정책 > 자료

 


남극자원 ‘전쟁’

아르헨티나 “이익보호 위해 군대 배치” …주권확대 팔걷은 英과 무력충돌 우려

남극의 지하자원 선점을 위한 각국의 신경전이 치열한 가운데 아르헨티나가 자국의 이익보호를 위해 남극 대륙에 군병력을 배치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영국, 프랑스, 칠레 등과 더불어 줄곧 남극 영유권을 주장해 왔지만 무력 사용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특히 영국이 남극 주권 확대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는 시점이어서 자칫 ‘제2의 포클랜드전’ 같은 무력 충돌이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AFP는 8일(현지시간)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전날 군 지휘부에 남극의 환경과 이익 보호를 위해 병력을 활용할 계획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이데올로기가 세상을 지배하던 시대는 지났다.”면서 “한층 복잡해진 세계질서에 맞서 우리의 천연자원과 남극, 영해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다른 나라들의 반발을 의식해서인지 브라질이 자국의 이익을 위해 아마존 밀림에 병력 배치를 추진하고 있는 사례를 언급했다.

아르헨티나의 이같은 공격적 태도는 각국의 ‘남극 자원쟁탈전’을 한층 가열시킬 것으로 보인다. 남극은 1959년 12월 체결된 조약에 따라 2048년까지 지하자원 채굴이 금지돼 있다. 오직 과학 연구만 허용되며, 지구상에서 군대가 없는 유일한 대륙이다. 하지만 세계 각국은 개발 금지가 풀릴 때를 대비해 앞다퉈 기지를 설치하는 등 공을 들이고 있다.

남극은 영국을 비롯해 아르헨티나, 뉴질랜드, 호주, 프랑스, 노르웨이, 중국 등 7개국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이들 국가외에 미국, 일본, 러시아 등 주요 강대국들도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남극 최초 탐험국인 영국은 1908년 남대서양쪽 170㎢를 ‘남극 영국령’으로 선포한 이래 남극 선점의 야심을 공공연하게 드러내 왔다.

1961년 발효된 남극조약은 각국의 영토권 주장을 동결했지만 영국은 해양법에 관한 유엔조약을 근거로 남극주권 확대를 모색하고 있다.

영국은 내년 5월 유엔 대륙붕경계위원회(CLCS)가 정한 해저 영토 승인 기한에 맞춰 남극 영국령을 해저쪽으로 100㎢ 확장하는 방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 해역은 칠레와 아르헨티나가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지역과 겹쳐 갈등이 예상된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8일 아르헨티나의 남극 군사 배치 계획이 포클랜드 제도를 둘러싼 영국과 아르헨티나의 긴장관계를 악화시키는 요소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아르헨티나는 1982년 포클랜드의 주권을 놓고 영국과 벌인 전쟁에서 패했지만 여전히 영토권을 주장하고 있어 언제든 무력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이 잠복해 있다. 포클랜드 해저에는 600만 배럴의 석유가 매장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남극국가운영자대표위원회(COMNAP)에 따르면 현재 남극 대륙에는 우리나라의 킹조지섬 기지를 포함해 26개국 82개 기지(상주 47개, 하계 35개)가 있다.

이순녀기자 coral@seoul.co.kr  서울신문   2008-07-10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