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7월 07일 목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기사

 


폐막식 '일본해' 표기 항의키로

외교부

  정부는 24일 열린 베이징 올림픽 폐막식 행사에 동해를 일본해(Sea of Japan)라고 표기한 지도를 사용한 것에 대해 중국에 항의 입장을 전달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하기로 했다.
  외교통상부 문태영 대변인은 25일 “베이징 올림픽 조직위원회에 일본해 단독 표기에 대한 부당성을 지적하고 동해로 병기 표기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라며 “이미 주중 한국대사관을 통해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정부가 그동안 국제기구, 각국 정부, 민간지도 제작소 등을 통해 동해 병기 확산 노력을 계속 해 왔고 약간의 성과를 거뒀다”면서 “앞으로 이러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실적 이유를 들어 이번 사건이 중국의 반한감정을 간접적으로 표출한 의도적 실수는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유엔 공식문건에 대부분 일본해로 표기돼 있고, 한국이 1991년 유엔 가입 이후 노력한 결과, 국제사회에서 지도 등에 동해를 병기하는 비율이 20%대로 늘어났지만 여전히 일본해로 표기한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따라서 5월 이명박 대통령의 방중 당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한미동맹은 구시대의 유산”이라며 국민정서를 자극한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는 것이다. 다만 공교롭게도 25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앞두고 발생한 만큼 사태의 파장에 촉각을 주시하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오비이락일 뿐”이라며 “한중관계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의 일본해 표기는 폐막식 1부 ‘서곡’ 앞부분에 등장했다. 각국의 빛이 베이징으로 모여들어 세계지도가 입체적으로 형상화하는 장면에서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돼 있어 반발을 샀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k.co.kr    기사 게재 일자  2008-08-26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