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04월 18일 일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 해양정책 > 자료

 


러시아 '북극은 우리 땅'

러 최북단 섬에서 이례적 안보회의 개최 '전략 자원 지킬 것'… 영유권 다툼 불지펴

  지난 12일 오전, 북극점에서 남쪽으로 900㎞ 떨어진 러시아 영토 최북단 '프란츠 이오시프' 제도(諸島)의 FSB(연방보안국) 사무실. 러시아 본토 이외의 지역에서 사상 첫 국가안보회의를 개최하기 위해 모스크바에서 헬리콥터들이 속속 도착했다.

  세르게이 나리슈킨(Naryshkin) 대통령 행정실장(비서실장), 니콜라이 파트루셰프(Patrushev) 국가안보회의 실장, 알렉산드르 보르트니코프(Bortnikov) FSB 국장, 아나톨리 세르듀코프(Serdyukov) 국방장관, 라시드 누르갈리예프(Nurgaliyev) 내무장관 등이 헬리콥터에서 내렸다. 세르게이 미로노프(Mironov) 상원의장과 보리스 그리즐로프(Gryzlov) 하원의장도 모습을 드러냈다.

  러시아의 대표적 파워엘리트인 이들은 "북극은 앞으로 러시아의 가장 중요한 전략자원 기지가 될 것"이라며 "프란츠 이오시프 제도를 전진기지로 삼아 북극의 영유권을 지켜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들의 회의 결과는 국가안보회의 홈페이지를 통해 17일 공개됐다.

  그로부터 닷새 후인 17일, 이번에는 러시아 최고지도자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Medvedev) 대통령이 강력한 북극 영유권 수호 의지를 밝혔다. 그는 "북극에서 우리의 권리를 지키는 것은 다음 세대를 위한 현 세대의 책임"이라며 "북극의 러시아 국경에 관한 법률을 만들라"고 지시했다.

  지난 7월 미국 지질조사국(USGS)의 발표에 따르면, 북극권에는 지구촌이 3년간 쓸 수 있는 약 900억 배럴의 석유와, 러시아 내 총매장량과 맞먹는 47조㎥의 천연가스가 개발을 기다리고 있다. 이 양은 지구상의 미확인 석유·가스 매장량의 약 25%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러시아와 미국, 캐나다, 노르웨이, 덴마크가 북극 영유권을 놓고 치열하게 다투는 것도 이 때문이다.

  러시아 정부는 북극권 중에서도 특히 얼음으로 뒤덮인 196개 섬으로 구성된 프란츠 이오시프 제도를 주시한다. 면적은 1만6134㎢에 불과하지만, 주변 해역에 석유 100억 배럴과 19조㎥의 천연가스가 매장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러시아는 우선 프란츠 이오시프 제도 주변의 에너지를 개발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북극 심해 로모노소프 해령(海嶺·해저 산맥)이 자국의 시베리아와 연결돼 있다는 점을 입증해 전체 북극 자원을 확보하겠다는 계산이다. 러시아는 이미 작년 8월 잠수정 2대를 로모노소프 해령으로 파견해 티타늄으로 만들어진 러시아 국기를 꽂음으로써 영유권 주장을 행동으로 과시했다.

         모스크바=권경복 특파원    조선일보   2008. 9. 19.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