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12월 05일 일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중국 해양정책 > 그 외

 


중국 해양연구선 센카쿠 해역 진입

일본정부 항의, 유감 표명

13일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이 8일 중일 영유권 분쟁 지역인 댜오위다오(釣魚島ㆍ일본명 센카쿠 제도)로 해양조사선을 파견, 중일 관계에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본 관방장관이 9일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가 13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와의 회담에서 이 문제를 강하게 거론할 것"이라고 밝힐 정도로 일본 정부는 조사선 파견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본은 중일 관계가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상황에서 중국이 2004년 이후 4년 만에 선박을 댜오위다오 해역에 진입시킨 배경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사건은 중국이 8일 오전 국가해양국 소속 조사선 2척을 파견하면서 시작됐다. 일본 순시선은 이날 오전 8시 10분께 댜오위다오 동남쪽 60㎞ 해상에서 활동중인 이들 선박을 발견하고 영해 밖으로 나갈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중국 선박은 오후 늦게까지 경고를 무시한 채 해역에 머물다 물러갔다.

가와무라 장관은 "일본 영토인 센카쿠열도에 중국 조사선이 진입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강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에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댜오위다오는 중국 영토이므로 이 해역에서 중국 선박이 활동하는 것을 비난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이번 사건의 초점은 중국이 왜 미묘한 시점에 진입을 시도했느냐이다. 댜오위다오 인근 해역의 조사 필요성만으로는 설명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관측통들은 "댜오위다오 영유권 분쟁의 또 다른 당사자인 대만의 마잉주(馬英九) 총통이 우보슝(吳伯雄) 국민당 주석을 일본으로 보낸 것과 관련 있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7일 일본을 방문한 우 주석은 마잉주 정부 출범 직후 불거진 일본과 대만간 댜오위다오 분쟁의 앙금을 씻고 양국의 관계를 회복하고 싶다는 메시지를 일본에 전달했다.

 
중국으로서는 댜오위다오를 걸어 일본과 대만의 접근에 견제구를 던질 필요성을 느꼈다고 볼 수 있다. 중국은 대일 관계가 최상의 상황이지만 영유권 문제만큼은 예외 없이 짚고 넘어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베이징=이영섭특파원 younglee@hk.co.kr  
도쿄=김범수특파원 bskim@hk.co.kr  

<저작권자 인터넷한국일보>입력시간 : 2008/12/10 02:58:07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