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10월 21일 목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중국 해양정책 > 자료

 


남중국해 영유권 갈등 '꼬인다 꼬여'

中, 필리핀 맞서 순시선 파견하자 베트남

영유권을 둘러싼 남중국해의 갈등이 악화일로다. 필리핀의 영해기선법(Baselines Bill) 발효에 맞서 중국이 순시선을 파견한 데 대해 이번에는 베트남이 발끈하고 나섰다.

17일(이하 현지시간) 국영 베트남통신(VNA)에 따르면 레 중 베트남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베트남은 중국이 남중국해에 파견한 순시선 ‘어정311(漁政·4550t급)호’의 작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중국에 국제법 준수를 촉구했다.



레 중 대변인은 “호앙사(파라셀, 중국명 시사·西沙)군도와 트루옹사(스프래틀리, 중국명 난사·南沙)군도에 대한 베트남의 입장은 명확하다”며 “남중국해의 수산물과 자원 개발을 위한 모든 노력은 1982년 유엔 해양법 협약 등 국제법에 따라 관련국의 해양주권과 관할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어정311호가 베트남 코앞인 베이부만(北部灣·베트남명 통킹만)에서 해상순찰 활동을 벌일 것으로 알려지자 크게 자극받은 모습이다.

남중국해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베트남은 이번 사태에서 중국과 필리핀 모두에 비판적이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10일 글로리아 아로요 필리핀 대통령이 영해기선법에 서명하자 강력 반발했다. 필리핀은 영해기선법을 통해 중국, 대만, 베트남 등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중사(中沙)군도 부근 황옌다오(黃岩島·스카버러)와 난사군도 일부를 자국 영토에 포함했다.

베트남은 또 중국의 여행사가 시사군도 관광여행을 추진하자 지난 12일 “베트남의 영유권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며 중국 측에 항의하기도 했다. 이에 중국 측은 관광여행 계획을 일단 중지시켰다. 베이징의 외교소식통은 “조만간 중국과 베트남 요인의 상호방문이 예정돼 있어 베트남을 배려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은 18일 예정됐던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리젠궈(李建國) 부위원장(국회부의장 격)의 필리핀 방문을 전격 연기하는 등 필리핀 압박을 계속하고 있다. 현재 시사군도에서 활동 중인 어정311호가 필리핀과의 최대 갈등지역인 난사군도에 진입할 예정이어서 긴장이 증폭되고 있다.
<베이징=김청중 특파원>

*2009.03.20 독도본부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