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21-02-05

독도 땅값 최고 18% 올라




경북 울릉군 울릉도 동남쪽에 자리한 ‘국토 최동단' 독도(獨島)의 땅값이 많이 올랐다.



국유지인 독도는 매매의 대상은 아니지만 공시지가가 매겨져 있기 때문에 엄연히 땅값이 존재한다.



경북도가 2일 공시한 표준지 공시지가에 따르면 동도(東島)와 서도(西島)로 이루어진 독도의 표준지 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7.53%에서 17.78%까지 상승했다.



독도는 전체 101필지로 나뉘어져 있는데, 개별공시지가를 산정하는 기준이 되는 표준지 3곳의 땅값이 먼저 결정됐다. 나머지 필지의 공시지가는 오는 5월 말 공시된다. 가장 비싼 곳은 접안시설이 있는 동도의 독도리 27번지로, 1㎡당 165만원이다. 전년 대비 10%가 올랐다. 독도경비대가 있는 동도 주거 시설(독도리 30-2번지)은 1㎡당 95만5500원으로 같은 기간 7.53% 올랐다. 주민 숙소가 있는 서도 자연림(독도리 20번지)은 1㎡당 5300원으로 결정됐다. 다른 필지보다 땅값이 상대적으로 낮았지만, 전년 대비 17.78% 올라 상승율에선 가장 높았다.



경북도는 “독도의 사회·정치적 중요성과 경제적 가치 상승, 국민의 높은 관심, 울릉공항 건설과 같은 기반시설 증설 등 요인이 맞물려 땅값이 오른 것 같다”며 “2028년까지 개별공시지가 현실화율을 시세의 90% 수준으로 높이고 있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조선일보 2021.02.03]



독도본부 2021.02.05 www.dokdocenter.org
  기사입력시간 : 2021-02-0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