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
독    도



                                                                             金  湖  影



                   사방을 둘러봐도 자욱히 밀려드는

                   안개 속 빈 바다에 홀로 인체 섰다

                   고독은 아는 자 만이 인내를 기러 낸다



                   뻗어 온 배두대간 한 꼬리가  불쑥 솟아

                   내 나라에 시린 발부리 연하여 서 있어도

                   서러움 키워 왔음에 정이란 걸 안단다



                   날개 접을 곳 없는 물새들 쉬게 하고

                   물아래 고기들도 피난처로 품어 주고

                   선행의 자선 베풀어 생명의 본향 되네



                   쉼 없이 덮쳐 드는 파도를 몸으로 받아

                   한 생을 씻고 씻어 정갈한 섬이 되어

                   독도는넓은 바다에 청자(靑磁)로 서 있다.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