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최숙영
               독   도



                                                                  최 숙 영



                      너 있음에 나 있음을

                      믿음으로 지킵니다

                      파도,  너 떼로와도

                      물러 설 수 없습니다

                      그 누가 우긴다해도

                      여긴 우리 땅입니다



                      뿌리로 나눈 정은

                      바다보다도 깊습니다

                      오가는 눈빛으로

                      샘솟는 사랑입니다

                      운명이 가를 수 없는

                      필연인 까닭입니다



                      진실은 역사 앞에도

                      부끄럽지 않습니다

                      우리가 지켜야 할

                      우리들의 약속입니다

                      내일도 바위섬에는

                      아침 해 다시 뜹니다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