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고은

독 도  



그 누구의 고향도 아니었다.

단 한번도 갓난아기 없이

동해 난바다 한복판

목쉰 늙은 갈매기 울음조차

쌓이는 파도소리에 묻혀

그 누구의 고향도 아니었다.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고 솟아올라

먼 바다일망정

하필 거기 솟아올라

그토록 오랜 바위덩이의 묵언인 채

그 누구의 고향도 아니었다.



그러나 그 누구 있어 먼 곳으로  길 떠나

함부로 돌아올수 없을 때

그곳이야말로 고향을 넘어

어쩔수 없는 패배로부터 일어서서

하늘가 뜨거운 낙조에 담겨 파도소리 이상이었다.



일찌기 그 누구도 거기에 가지 못한 이래

바람의 세월 몇천 년 동안

오직 그곳만이 파도소리에 묻혀

그 누구도 태어나지 않는 곳

먼 곳 자지러지게 떠도는 동안

그 누구에게도 끝내 고향이었다 . 오오 동해 독도.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