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동해의 느낌표

동해의 느낌표  



긴 외로움의 평균율이 흐른다

오선지에 긴장하는 느낌표 하나 찍고

출렁이는 괴로움의 무게를 가늠한다

태고에서 먼 훗날까지 풀린 수평의 두께 위에

세월의 눈동자 굴리는 날들

어질머리 떠도는 원혼들의 새파란 가슴앓이를 씻는다.

물 때 없는 동해의 그 물질 억만 년이다

바다만의 삶의 벼랑을 감도는 오솔길,

천길 난간에 해룡이 세운 솟대이거니

금강문이 열린 삼천대천의 향수해

여기는 우리의 소리, 우리의 혼이 담긴

광활한 목청의 바다

동편제의 기러기발 조이는 쇳소리 쟁쟁하게 울린다

이어도 사는 파도야, 꿈 깨어라

독섬에 모이는 파도야, 잠 깨어나라

징 장구 두드리며 비워 둔 가슴 활짝 연다.

해금강의 그리움이 풀린 안개밭엔

울릉도 춤사위 거느린 수평선이 예인된다

돌고래 따라오는 한나라의 사랑 위에

느낌표 하나 단단히 찍었느니.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