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동해의 연꽃 한 송이

동해의 연꽃 한 송이  


- 변해명 -



태조의

빛이었나니



푸른 파도에

떠올려

아침을 여는

연꽃 한 송이.



안개 저편

먼 바람에

가물가물 멀어질까



어머니

간절함에

잠이 깬

바다.



동해의

일출로

환생하는

연꽃 한 송어.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