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에게/엄기원

독도에게  


- 엄기원 -



동쪽 먼 바다 속에서

고개만 내밀고

사철 해돋이 구경만 하고 있는

너는 우리의 막내섬!



누가 보듬어 주지도 않고

주워온 아이처럼

바다 머리 내벼려 두어도

널 설워하지 않고

외로워하지도 않고

꿋꿋하게 살아오고 있구나.



이따금 이웃나라가

너를 자식이라고 꾀어도

초롱한 눈빛으로

"난 대한의 섬이오!"

하고 외치는 독도.



너로 하여금

우리는

내 것의 소중함을

깨닫는구나.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